선조수정실록 27권, 선조 26년 1월 1일 丙辰 3번째기사 1593년 명 만력(萬曆) 1593년 명 만력(萬曆) 21년

송 경략과 제독 이여송이 안주·파주에서 싸우다가 패한 뒤 개성에 주둔하다

국역

송 경략(宋經略)안주(安州)에 진주(進住)하고 제독 이여송파주(坡州)에 진군하여 벽제역(碧蹄驛)에서 싸우다가 불리하자 후퇴하여 개성(開城)에 주둔하였다.

제독이 대군을 이끌고 남쪽으로 내려갔는데, 유성룡이 먼저 가서 군량과 마초를 서둘러 마련하였기 때문에 다행히 공급에 부족함이 없었다. 임진강(臨津江)의 얼음이 녹았기 때문에 얼음이 엷은 상류를 따라 칡으로 만든 밧줄을 연결하여 다리를 만들어 군사를 건넸다. 열읍(列邑)의 사민(士民)이 비로소 산골짜기에서 나와 힘을 다해 운반하였으므로 일이 모두 제때에 처리되었다.

제독은 서서히 행군하며 파주에 이르렀는데 신중을 기하면서 경솔하게 전진하지 않았다. 사대수(査大受)가 우리 장수 고언백(高彦伯)과 함께 군사 수백 명을 거느리고 먼저 가서 정탐하던 중 경성의 서쪽에 이르렀을 때 적을 벽제역 남쪽 여석현(礪石峴)에서 만나 1백여 급을 베었다. 제독이 그 소식을 듣고 크게 기뻐하며 친병(親兵)인 기병(騎兵) 1천여 명과 더불어 달려가면서 대군을 계속 출동시키도록 명하였다.

그러나 적이 먼저 많은 군사를 고개 뒤에 매복시키고는 단지 수백 명만 고개를 지키게 하여 약세를 보였다. 제독이 즉각 군사를 지휘하여 전진시키니, 적이 고개에서 내려왔다. 그런데 군사들이 채 교전하기도 전에 적병이 갑자기 뒤에서 일어나 산 위에 진을 쳤는데 거의 1만여 명이 되었다. 명나라 군사는 단검(短劍)에 기마(騎馬)뿐이었고 화기(火器)가 없었으며, 길이 험하고 진흙이 쌓였으므로 제대로 말을 달리지 못하였다. 이에 적이 긴 칼을 휘두르며 좌우에서 돌격해 들어오니 그 예봉을 대적할 수가 없었다.

제독의 휘하 이유승(李有升) 및 용사(勇士) 80여 명이 죽음을 당하였다. 제독이 사대수에게 후위(後衛)를 맡게 하고 길을 뚫고 빠져 나갔다. 그 뒤 대군이 잇따라 이르니 적이 바라보고는 도로 달아났다.

제독이 저녁에 파주로 돌아와서 이유승의 사위인 왕심대(王審大)를 불러서 등을 어루만지며 통곡하고 말하기를,

"좋은 남아(男兒)였는데 나를 위해 죽었다."

하였다. 제독이 동파(東坡)로 물러가 주둔하려 하자, 유성룡(柳成龍)·유홍(兪泓)·김명원(金命元) 등이 처소로 찾아가 보기를 청하고 말하기를,

"승부는 병가의 상사이니, 마땅히 형세를 보아서 다시 전진해야 하는데, 어찌 가벼이 움직였습니까?"

하니, 제독이 말하기를,

"어제 우리 군대가 불리했던 것은 없습니다. 다만 비가 와서 이곳이 진흙탕이 되었으므로 군사를 주둔시키기가 불편하기 때문에 동파로 돌아가 군사를 휴식시킨 뒤 다시 진군하려고 할 뿐입니다."

하고, 결국 동파로 물러가서 진을 쳤다. 다음날 개성으로 물러가 주둔하려 하자 유성룡 등이 힘껏 반대하였으나 듣지 않고, 사대수만을 뒤에 남겨 군사 수백 명을 거느리고 유성룡과 함께 임진강을 지키게 하였다.


  • 【태백산사고본】 7책 27권 4장 B면
  • 【국편영인본】 25책 636면
  • 【분류】 외교-명(明) / 외교-왜(倭) / 군사(軍事)
원문

宋經略進住安州, 提督李如松進兵坡州, 戰于碧蹄驛, 不利, 退住開城。 提督引大軍而南, 柳成龍先行促辦糧草, 幸不乏供。 臨津氷解, 乃從上流薄氷上, 聯葛索布籬, 作梁以渡軍, 列邑士民始從山谷出, 竭力搬運, 事皆隨辦。 提督徐行至坡州, 持重不前。 査大受與我將高彦伯, 領兵數百, 先行偵探, 至京城西, 遇賊於碧蹄驛礪石峴, 斬百餘級。 提督聞之大喜, 獨與親丁騎兵千餘馳赴之, 令大軍繼發。 賊先伏大兵於峴後, 只數百人據峴示弱。 提督卽麾兵進, 賊自峴而下, 兵未交, 賊兵猝起於後, 結陣山上, 幾萬餘。 天兵短劍、騎馬, 無火器, 路險泥深, 不能馳騁, 賊奮長刀, 左右突鬪, 鋒銳無敵。 提督麾下李有升及勇士八十餘人被砍死, 提督使査大受殿後, 奪路而出, 大軍繼至, 賊望見還走。 提督暮還坡州, 召李有升王審大, 拊背慟哭曰: "好男兒, 爲我死也。" 提督欲退住東坡, 柳成龍兪泓金命元等, 叩帳請見曰: "勝負, 兵家常事, 當觀勢更進, 奈何輕動?" 提督曰: "昨日吾軍無不利事, 但此地經雨泥濘, 不便住軍, 所以欲還東坡, 休兵更進耳。" 遂退陣東坡。 明日退住開城, 成龍等力爭不聽, 獨留査大受領兵數百, 與柳成龍臨津


  • 【태백산사고본】 7책 27권 4장 B면
  • 【국편영인본】 25책 636면
  • 【분류】 외교-명(明) / 외교-왜(倭) / 군사(軍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