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조실록 35권, 선조 26년 2월 5일 庚寅 1번째기사 1593년 명 만력(萬曆) 1593년 명 만력(萬曆) 21년

접대 도감이 남병 오유산이 중국군이 왜군의 복병에 당했다고 하는 말을 전하다

국역

접대 도감(接待都監)이 아뢰었다.

"이날 남병(南兵)의 천호(千戶) 오유산(吳惟珊)이 조병(調兵)의 일로 지나가면서 말하기를, ‘지난달 27일 정오에 관군(官軍)이 귀국 초병(哨兵)의 거짓 보고에 넘어가 「왜적은 이미 물러가고 경기는 텅 비었다. 」고 하며 전진하다가 미리 매복하고 있던 왜적에게 중간이 끊겨 포위되었다. 참수(斬首)한 왜적은 겨우 1백 20여 명인데 중국군의 사상자는 1천 5백여 명이나 되었다. 제독은 지금 임진강 가에 머물고 있는데 눈이 저처럼 오는데도 기어이 개성으로 후퇴하여 진치겠다고 하였다.’ 하였습니다. 유산은 바로 원 주사(袁主事)가 뽑아 보낸 정탐인입니다. 남병이 제독과 틈이 있으니 반드시 그럴 것이라고 믿기는 어려우나 말한 바는 이와 같습니다. 또 장관(將官)으로 죽은 자가 14명인데 성명은 미처 알 수가 없고 우리 군사는 한 사람의 사상자도 없다고 했습니다."


  • 【태백산사고본】 18책 35권 4장 B면
  • 【국편영인본】 21책 623면
  • 【분류】 군사-전쟁(戰爭) / 외교-명(明) / 외교-왜(倭)
원문

○庚寅/接待都監啓曰: "當日南兵千戶吳惟珊, 以調兵事過去言: ‘前月二十七日, 晌午, 天兵爲我國哨兵瞞報所誤, 謂「倭賊已退, 京畿已空」, 領兵前進, 倭賊曾已埋伏, 反被中截圍掩, 斬僅一百二十餘, 天兵死傷一千五百, 提督今住臨津江邊, 雨雪如彼, 定然退屯開城。’ 云。 惟珊袁主事差來體探人。 南兵與提督有隙, 雖不可信其必然, 所言如此。 且云: ‘將官死者十四人姓名, 則未及知, 我軍無一人死傷。’ 云。"


  • 【태백산사고본】 18책 35권 4장 B면
  • 【국편영인본】 21책 623면
  • 【분류】 군사-전쟁(戰爭) / 외교-명(明) / 외교-왜(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