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상세검색 문자입력기
선조실록 60권, 선조 28년 2월 10일 癸丑 6번째기사 1595년 명 만력(萬曆) 23년

접반사 이시발이 서계로 진 유격과 소서행장의 접촉에 대하여 아뢰다

진 유격(陳遊擊)의 접반사 이시발(李時發)이 서계(書啓)하였다.

"정월 12일에 일찌감치 진 유격을 따라 유천(楡川)에서 출발하여 밀양(密陽)을 지나 김해(金海)에 정박하였는데, 죽도(竹島)의 진영에 있는 소장(小將)이 배 위에 와서 보고 식사를 청하여 그대로 그곳에서 잤습니다. 그 진영의 기지는 넓이가 평양 정도나 되었는데, 3면이 강에 임해 있으며 목성(木城)으로 둘러쌓고 토성(土城)으로 거듭 쌓은 다음 안에는 석성(石城)을 쌓았으며, 높고 웅장한 누각은 현란할 정도로 화려하고 크고 작은 토우(土宇)가 즐비하게 늘어서 있어 한 조각 공지도 없는 것 같았으며, 규모가 만여 명의 군사를 수용할 만하였습니다. 크고 작은 선박들은 성 밑에 줄지어 매어 있었는데, 그 수를 기억할 수 없을 정도였습니다. 그들에게 붙어있는 우리 백성들은 성밖에 막을 치고 곳곳에서 둔전(屯田)을 짓고 고기를 잡아 생활을 하였습니다.

임 통사(林通事)라고 일컫는 사람이 행장(行長)의 명으로 와서 진 유격을 시봉하였는데, 그는 바로 절강(浙江) 온주(溫州) 사람으로서 13세에 일본에 포로가 되었고 처자들이 그곳에 거주하고 있다고 하였습니다.

13일 조반 후에 배를 출발하였는데, 지나면서 바라보니 감동포(甘同浦)·천성포(天城浦)·안골포(安骨浦) 등처에 모두 왜적의 진영을 설치하였습니다. 크고 작은 것은 같지 않았으나 성지(城池)의 견고함과 옥우(屋宇)의 주밀함은 대부분 서로 같았습니다. 작은 배 한척이 쑥대로 가리고 나는듯이 외양(外洋)을 향해 가는 것을 바라보고 물었더니 ‘일본에 들어가는 배인데 보고할 일이 있으면 이처럼 연달아 간다.’ 하였습니다. ‘진 노야(陳老爺)가 들어온 일도 벌써 보고하러 갔느냐?’고 물었더니 ‘일찍이 급보를 했다.’ 하였습니다.

행장이 보낸 소장(小將) 【바로 행장의 친동생이다. 행장은 원래 4형제였는데, 하나는 평양에서 죽었다고 한다. 】 이 쾌속선(快速船)을 타고 와서 중로에서 문안하고 먼저 배를 돌려 돌아갔는데, 빠르기가 나는 새와 같아서 순식간에 멀리 사라졌습니다. 좌우에서 노를 젓는 자가 각각 18명씩이었습니다. 행장이 또 소장을 보내서 문안하였는데, 선후의 배는 4척이었고, 4척의 배는 좌우로 끼고 전진하였습니다.

미시(未時)에 행장의 진영 아래에 이르러 정박하였습니다. 진영은 해안에 있는 한산에 설치하였는데 산세가 매우 험준하였고, 석성(石城)을 둘러 쌓고 위에 목책(木柵)을 첨가하였는데 주위가 6∼7리나 되었고 산을 깎아서 못을 만들고 차례로 잇대어 집을 지었으며, 바다를 메워서 성을 쌓고 벌여 있는 별처럼 문을 냈는데 그 문은 바로 선박이 드나드는 문이었습니다.

진 유격이 관디(冠帶)에 망룡의(蟒龍衣)를 입고 배에서 내려 진영에 들어가니, 구경하는 남녀가 거리를 메웠습니다. 장랑(長廊)의 양면에는 가게를 열어서 물건을 사고 팔았는데, 물건은 대부분 해산물이었습니다. 진 유격이 여관에 드니, 행장이 소장을 보내 말하기를 ‘마땅히 20리 밖에 나가서 영접했어야 하는데 마침 신병을 앓고 있어서 그렇게 못하였으므로 죄송하다.’ 하자, 진 유격은 매우 불쾌한 사색으로 답하기를 ‘주인이 손님에 대하여 영접하지 않을 수 없는데, 하물며 황조(皇朝)에서 은혜를 베풀어 봉왕을 허락했고 나는 명지(明旨)를 받들고 와서 선유하는 사람이니, 더욱 영접하지 않을 수 없는 일이다. 그러나 실제로 신병이 있다면 별수 있겠느냐.’ 하였습니다.

담 도사(譚都司)가 와서 절하고 말하기를 ‘갈망하는 심정이 매우 괴로왔는데 노야가 지금 왔으니, 어찌 기쁘지 않겠는가.’ 하니, 진 유격이 말하기를 ‘석 노야(石老爺)가 양국의 생령을 위하여 시비의 논의도 불고하고 이 일을 주관하여 나를 보내 선유하게 했기 때문에 나는 매우 바쁘게 나왔다. 이 일은 앞서 과도(科道)056) 의 논의가 일치되지 않음으로 인하여 오래도록 합의를 보지 못하였는데, 석 노야가 혼자 담당하고 나서서 여러번 제청(題請)하기에 이르렀고, 또 조선 국왕이 이를 위하여 올린 주본(奏本)에 힘입어 비로소 준허가 내려짐을 얻게 되었으니, 이는 어찌 양국의 다행이 아니겠는가.’ 하였습니다. 담 도사가 말하기를 ‘왜인도 4년 동안이나 이역에 머물렀으니 형편상 반드시 철수해 돌아가고 싶어할 것이나 다만 사체에 원만한 해결을 보지 못해서 그러고 있을 뿐이데, 저들의 머무는 기일이 도로 멀어질까 염려된다. 행장이 전년부터 소식을 기대하는 마음이 매우 간절하여 장관(將官) 같은 높은 사행은 감히 바라지도 않고 비록 두세 명의 군병이 들어온다 하더라도 얼마나 기뻐했는지 모른다. 한번 표문(表文)을 올린 뒤로 오랫동안 소식이 끊어졌다. 간혹 군문(軍門) 등에서 야불수(夜不收)를 보내기도 하였으나 어떻게 그 속사정을 자세히 알 수 있었겠는가. 행장이 망루(望樓)를 지었을 때 나와 함께 포대에 올라갔었는데, 해양을 오가는 배 위에 혹시 모자를 쓴 사람이 있으면 그는 곧 의심하기를 「저 사람은 바로 천조의 사신이 아닌가?」 하였다. 그는 이처럼 고대하였는데, 그쪽에서는 별로 이렇다 저렇다하는 소식이 없었다. 나도 사람을 시켜 품첩(稟帖)을 군문(軍門)과 병부(兵部) 등 여러 아문에 보냈으나 첫 번째도 돌아오지 않고 두 번째도 돌아오지 않고 세 번째도 영영 돌아오지 않았다. 이렇게 시일이 미루어지니 그가 어찌 마음이 초조하지 않겠는가. 이제 노야가 명지를 받들고 여기에 왔으니, 흠차관(欽差官)057) 으로서 여기에 들어온 사람은 노야 한 분뿐이다. 내일 노야가 그에게 두세 마디만 설명해 주어도 그는 반드시 명령에 복종할 것이다.’ 하고, 또 말하기를 ‘이곳에는 근래에 한 낭설이 떠돌고 있다. 이 때문에 행장은 의혹을 갖는다. 그것은 바로 「조정이 비록 소서비(小西飛)를 경사에 들어가게 했으나 관문을 맡은 장관(將官)이 막았기 때문에 관문으로 들어가지 못하고 다른 길을 따라서 모처로 갔다. 」는 말이다. 행장이 이 말을 듣고 괴상하게 여겨 나에게 묻기를 「그것은 무엇 때문인가?」 하기에, 나는 답하기를 「필시 그럴 리가 없다. 그 관문을 경유하지 않고서는 달리 들어가는 길이 없다. 말이 너무도 근거가 없으니 어찌 의심할 것 있겠는가. 」 하였으나, 행장은 오히려 의혹을 풀지 않는데, 이는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 하니, 진 유격이 말하기를 ‘내가 요양(遼陽)에 있을 때 소서비를 보내 관문에 들어가게 하였는데, 요 유격(姚遊擊)이 왕지(王旨)를 받들고 그를 인솔해 나아가는 것을 보았다. 흠차관이 앞에 서서 가는데 누가 감히 막겠는가. 이는 필시 심가왕(沈嘉旺) 등의 그릇된 말일 것이다.’ 하였습니다. 담 도사가 또 ‘심유경(沈惟敬)이 나를 속여 일을 그르쳐서 나로 하여금 곤란을 받게 했다.’는 등의 말을 하였는데, 말에는 매우 분한이 많았습니다. 담 도사가 또 ‘도원수는 어느 곳에 있느냐?’고 물으니, 진 유격은 답하기를 ‘내가 볼 때는 남원(南原)에 있었고 병마 장령(兵馬將領)의 경우는 좌·우도에 포진해 있는 자들이 역시 많았다.’ 하였습니다. 담 도사가 말하기를 ‘조선 사람도 서로 왕래하고 있다.’ 하니, 진 유격이 말하기를 ‘매우 좋은 현상이다. 일은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다.’ 하였습니다.

담 도사가 떠난 뒤에 진 유격은 관대(冠帶)를 벗지 않고 임 통사를 불러서 말하기를 ‘행장이 보러 오면 그를 만나보고 오지 않으면 관디를 벗어야겠으니, 속히 말을 전하라.’ 하였더니, 임 통사가 조금 후에 돌아와서 말하기를 ‘노야가 식사를 한 뒤에 와서 뵙겠다고 한다.’ 하였습니다. 식사 후에 행장이 찾아오니, 진 유격이 의자 위에 앉아 병부의 패(牌)를 가져다 북쪽 벽에 세워 놓고 말하기를 ‘이 패 속에 황상의 성지가 들어 있으니 행장은 먼저 이 패에 참배하라.’ 하니, 행장은 몸을 굽혀 합장하고 【이것이 바로 왜의 예법이라고 한다. 】 진 유격의 앞에 와서도 또한 그와 같이 하였습니다. 현소(玄蘇)죽계(竹溪)가 차례로 앉았습니다. 【진 유격은 의자에 앉고 행장 등은 모두 평좌하였습니다. 】 행장은 황의(黃衣)를 입고 과두(裹頭)를 하였으며, 현소죽계는 당건(唐巾)을 쓰고 흑삼(黑衫)을 입었습니다. 행장이 말하기를 ‘날은 차고 길은 먼데 노야는 고생이 많았다.’ 하니, 진 유격이 말하기를 ‘내가 중화에 있을 때 행장은 바로 일본의 어진 장수요, 현소와 죽계 등은 모두 고승(高僧)이란 말을 익히 듣고 한번 만나보고 싶었으나 만날 길이 없었다. 마침 황상이 너희의 봉왕을 준허하셔서 내가 명지를 받들고 나와 오늘의 상봉이 있게 되었으니, 어찌 천재 일우의 행운이 아니겠는가.’ 하였습니다. 행장이 말하기를 ‘노야가 배로 멀리 오느라 노고가 심할 것이므로 감히 오래 모실 수 없으니, 내일 나의 집으로 와서 이야기하기를 청한다.’ 하니, 진 유격이 말하기를 ‘병부 석 노야가 너희의 이 일을 위하여 남의 꾸지람을 얼마나 받았는지 모르며 남의 논박을 얼마나 입었는지 모른다. 그러면서도 오히려 단독으로 담당하여 이 일을 끝내 주관하였다. 그래서 나를 급히 파견하여 이 뜻을 먼저 유시하게 하였으니, 너희들은 나를 보는 것이 곧 석 노야의 면목을 직접 보는 것이나 다름없다.’ 하였는데, 행장은 답하지 않고 물러갔습니다.

신이 이해룡(李海龍)과 함께 진 유격에게 말하기를 ‘행장의 얼굴에 희색이 없고 말에 있어서는 대답하지 않는 점이 많으며, 그의 사색에는 의심할 만한 것이 많이 있었다.’ 하니, 유대무(兪大武)가 말하기를 ‘내가 전일 볼 때도 이와 같은 모양이었으니 본시 성품과 태도가 이와 같을 뿐이다.’ 하였습니다. 진 유격이 통사에게 묻기를 ‘행장낙 수비(駱守備)에게 가서 기(旗)에 참배하였는가, 하지 않았는가?’ 하니, 하지 않았다고 통사가 말하자, 진 유격은 말하기를 ‘낙야(駱爺)는 바로 경략이 차임해 보낸 사람이며, 그가 가진 조정의 기는 바로 황제의 영(令)이니, 가서 참배하지 않아서는 안 된다. 통사는 급히 가서 행장에게 알리라.’ 하였습니다. 조금 후에 진 유격이 신을 불러서 웃으며 말하기를 ‘행장낙야의 처소에 가서 기에 참배했다고 한다.’ 하였습니다. 진 유격이 처음에는 행장의 사색에 의심을 가지다가 곧 가서 기에 참배했다는 소식을 듣고는 그가 명령에 순종함을 기뻐하였던 것입니다.

저녁에는 진 유격이 유 대무를 시켜 담 도사를 만나본 뒤에 그 길로 가서 행장을 만나보게 하였는데, 별로 긴요한 얘기는 없었다고 합니다.

14일 아침에는 진 유격이 가정(家丁)들에게 주의시키기를 ‘내가 행장을 만나 볼 때에 호령을 엄숙히 하고 진영을 정제할 것이며, 심상치 않은 무리를 너희는 십분 근신하여 혹시라도 사단을 일으켜 천조의 체면을 손상치 않게 하라. 어길 것 같으면 너희를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하였습니다. 소서비(小西飛)의 아들이 찾아와 보았는데, 나이는 17, 18세쯤 되고 용모는 영특하게 생겼습니다. 진 유격이 말하기를 ‘내가 요양(遼陽)에 있을 때 너의 아비를 보고 사랑하여 은패(銀牌)를 상으로 주었다. 요 유격(姚遊擊)이 나와 함께 나가 호송하여 경사에 들어갔더니, 조정에서 상연(賞宴)을 베풀어 주었다. 또 지시할 말이 있어 뒤에 곧 나올 터이니, 너는 오래지 않아서 아비를 보게 될 것이다.’ 하니, 답하기를 ‘아비와 아들을 사랑해 주니 감격을 이기지 못하겠다.’ 하였습니다.

식후에 진 유격담 도사를 찾아가 배알하고 한담을 나누다가 조금 후에 좌우에 있는 사람을 물리치고 한참 동안 밀담을 하였는데, 들을 수가 없었습니다. 나올 때에 진 유격이 신과 이해룡으로 하여금 머리를 조아리고 담 도사를 보게 하였는데, 담 도사가 ‘이 사람들은 누군인가?’ 하니, 진 유격이 말하기를 ‘내가 말한 두 사람이다.’ 하였습니다. 【밀담할 때에 진 유격이 담 도사에게 말하기를 ‘조선이 여기 사정을 믿지 않기 때문에 내가 낭중 배신(郞中陪臣) 한 사람과 대통사(大通事) 한 사람을 데리고 와서 그들로 하여금 직접 참관하게 하였으므로, 곧 두 사람이 위장하여 따라왔다.’ 하니, 담 도사가 말하기를 ‘데려오기를 참 잘했다.’ 하였습니다. 】

오후에 행장진 유격담 도사·낙 수비·유 대무를 자기 집으로 청하였습니다. 진 유격이 가니, 행장은 중관(中關)에서 나와 방안으로 맞아들였으며, 현소·죽계·평조신(平調信)이 와서 앉았습니다. 네 벽에 금병(金屛)이 쳐 있는 등 거처가 극히 호사스러웠습니다. 문을 닫고 대화를 하였습니다. 밖에서는 큰 집을 짓고 있어 이미 들보와 서까래를 올렸는데, 나무를 베는 소리가 산을 진동하였습니다. 진 유격이 웃으며 행장에게 말하기를 ‘많은 군사를 노역시켜 저런 큰 집을 짓고 있는데, 여기서 며칠을 머무를 수 있을지 모르겠다. 아마 많아도 3개월에 불과할 터인데 여러 사람을 고생시키지 말고 좀 쉬게 하라.’ 하니, 행장이 답하기를 ‘천사 아문을 만들려고 하니 짓지 않을 수 없다. 천사가 나온다면 철수해 돌아가는 날에 불태우고 갈 터인데 무슨 불가할 것이 있겠는가.’ 하였습니다. 밥과 술을 들기를 청하였는데, 술상은 간결하였고 색다른 음식이 교대로 나왔습니다.

진 유격행장에게 말하기를 ‘이는 천재 일우의 좋은 모임이니 세 나라의 다행한 일이 아니겠는가.’ 하였습니다. 자리에 있던 유 대무가 말하기를 ‘전일에 떠나올 때 노상에서 병을 앓았었다.’ 하니, 담 도사가 말하기를 ‘집 생각하는 병이 아닌가?’ 하자, 유 대무가 웃으며 ‘정말 그렇다.’고 말하였습니다. 담 도사가 희롱조로 말하기를 ‘공은 겨우 이르자마자 집 생각에 병이 났는가. 나는 이역에 있은지 4년이나 되는데 어떻게 지냈겠는가. 나도 그렇다.’ 하고, 시험삼아 행장에게 묻기를 ‘당신도 몇 년이나 되는가?’ 하니, 행장이 말하기를 ‘나는 여기에 있은 지 4년이다.’ 하였습니다. 유 대무가 웃으며 말하기를 ‘사람의 마음을 가진 자는 집을 생각할 것이고 사람의 마음을 가지지 않은 자는 집 생각을 하지 않을 것이다.’ 하니, 행장은 듣고 크게 웃었으며, 좌중이 온통 박장 대소하였습니다.

대무가 붓을 잡고 시를 지으니, 현소가 화답하였습니다. 주령(酒令)을 마련해 내기를 ‘술 한 방울 떨어뜨린 자는 벌을 준다.’고 하였는데, 조금 후에 행장이 술을 두 방울 떨어뜨리자 술 두잔으로 벌을 주었습니다. 진 유격이 유쾌하게 마시자, 행장이 말하기를 ‘소장에게 들으니, 노야는 도중에서 절대 술을 들지 않더라고 하기에 나는 매우 무료하게 여겼는데, 이제 모시는 자리에서 다행히 몇 잔을 다 드니 매우 감사하다.’ 하였습니다. 진 유격은 혹 의자에 앉기도 하고 혹은 의자에서 내려 앉기도 하였으며, 나머지는 모두 평좌하였습니다. 술이 취하자 진 유격담 도사·낙 수비 등과 욕실(浴室)에 들어가서 목욕을 하고 나서 다시 방으로 들어왔습니다. 행장 등은 그들 방으로 갔다가 얼마 후에 나와서 또 한담을 나누었습니다.

파할 임시에 진 유격이 분부하기를 ‘조정이 관백을 봉하기 전에는 일본은 일본대로 한 나라, 조선은 조선대로 한 나라, 천조는 천조대로 한 나라였었는데, 이제 관백이 천조에 봉군(封君)을 받으니 곧 조선도 속국이고 일본도 속국이다. 천조는 부모의 나라요 일본과 조선은 형제의 나라이니 바로 한 집안이 된 것이다. 지금부터는 두 집이란 말을 할 필요가 없다.’ 하고, 또 말하기를 ‘너의 서신을 보니, 유 찬획(兪贊畫)이 떠난 뒤에 곧 군사를 철수해 귀국하겠다 하였는데 이미 얼마나 보냈는지 모르겠다.’ 하니, 답하기를 ‘이미 보낸 자는 5천 명이고 단지 궁한 백성만 여기에서 장사를 하고 있을 뿐인데, 그 수가 얼마 안 된다.’ 하고, 담 도사도 ‘이미 떠난 자가 5천여 명이다.’ 하였습니다. 진 유격행장에게 분부하기를 ‘석 노야가 너희를 위하여 이 한 가지 일에 힘을 다 쏟고 남들의 꾸지람을 들을 대로 들어가면서 종시 주장하여 오늘날에 성사할 수 있게 하였으니, 그의 노고가 지극하고 은혜가 크다고 할 수 있다. 너희들은 무엇으로 보답하겠느냐?’ 하였습니다. 행장현소로 하여금 쓰게 하기를 ‘오늘은 주객이 다 취했으니, 다시 내일 대화하자.’ 하였습니다. 파하고 돌아오니, 행장이 중합(中閤) 밖에까지 나와서 전송하였습니다.

행장의 아우인 소장이 왜통사(倭通事) 이언서(李彦瑞)를 불러서 말하기를 ‘들으니, 너희 나라에서 항왜(降倭)를 후대하기 때문에 앞을 다투어 서로 투항하여 들어간다고 하는데 사실인가? 현재 있는 수가 얼마인가?’ 하므로, 이언서가 답하기를 ‘나는 알지 못한다.’ 하니, 행장의 아우가 말하기를 ‘나는 자세히 들었다. 가사 난처한 일이 있으면 우리들도 투항해 가려 하는데 너의 나라에서 또한 후대해 줄지 모르겠다.’ 하였습니다.

15일은 바로 상원절(上元節)이었는데 【왜국은 보름날 그 다음 날을 15일이라고 한다. 】 안팎의 가정(家丁)들이 머리를 조아리고 예를 행하였습니다.

식후에 담 도사낙 수비가 찾아와서 술 마시기를 청하였습니다. 오후에 행장·현소·죽계·평조신(平調信) 등이 찾아와서 문을 닫고 막 강화하려 하는데, 행장은 인사하고 떠났습니다. 진 유격행장에게 대홍단(大紅緞) 1필, 화릉(花綾) 2필, 흉배(胸背) 1대(對)를 보냈더니, 행장은 감사하다고 하고 술 1통, 물고기 2마리, 귤 1포를 보내왔습니다.

진 유격이 신에게 말하기를 ‘내가 이미 여기에 이르러 선물을 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에 모모의 물품을 보내고 보니, 도합 15∼16냥의 은자(銀子)가 들었다. 이는 모두 집에서 사사로이 가져 온 것인데 이번 길에 쓴 것이 얼마인지 모르겠다.’ 하였습니다.

저녁에 진 유격이 유 대무로 하여금 행장을 찾아가 보고 ‘일찍 철수해 돌아가서 일이 잘 마무리되게 하면 우리들도 흔쾌히 거창(居昌)·남원(南原) 등지에 가서 천사를 영접할 계획이다…….’고 타이르게 하였더니, 행장이 답하기를 ‘이쪽 사정은 관백도 명백히 모르니, 내가 마땅히 3천여 명의 군사를 거느리고 곧장 관백에게 가서 면대하여 보고한 뒤에 곧바로 나와서 천사를 영접하고 각 진영의 군사를 일제히 철수해 돌아갈 계획이다. 또 노야는 남원 등지에 나아가 머무르려 하나 그곳 역시 천조의 지방이 아니니, 차라리 우리 진영에 머물러 있다가 내가 나온 뒤에 돌아가는 것이 마땅하다.’ 하였습니다.

16일 아침에 진 유격임 통사를 불러서 행장에게 말을 전하게 하기를 ‘너희들이 당초에 부산으로 물러가 머물러 있으면서 책봉을 요구하고 조공을 요구하였으니, 천조에서 어떻게 믿을 수 있었겠는가. 또 봉공(封貢) 문제를 놓고 6과(科) 13도(道)에서 시비 장단에 대한 논의가 고조되고 있었다. 그때 마침 복건(福建)에서 왜선(倭船)을 잡았다는 보고가 들어왔고 영파(寧波)에서도 왜선을 잡음으로 해서 조정에서는 더욱 왜국을 믿지 않았는데, 오직 석 노야만이 너희의 거짓이 없는 심정을 통찰하였다. 또 왜선을 조사한 결과 풍랑에 표류된 것이지 도적질하기 위해 온 것이 아님이 분명하였다. 그래서 석 노야는 혼자 힘으로 그 일을 담당하여 책봉을 허락해 줄 것을 제청(題請)한 적이 한두 차례가 아니었고, 또 조선에서 한 주본을 올려서 너희들이 분수를 지키고 군사를 철수한다는 등의 사정을 칭술하였으므로 성지(聖旨)가 내려져서 책봉의 일이 이미 정해졌다. 다만, 너희들이 실제 소식을 기다리다 못해서 애가 탈까 염려한 때문에 특별히 두 유격(遊擊)을 차송하였으니, 하나는 소서비(小西飛)를 데리고 경사에 들어가고, 하나는 부산에 머물러 선유하여 철수해 돌아가는 일을 독촉하게 하였다. 너희들은 장차 무엇으로 이 은혜를 보답하겠느냐? 반드시 패(牌)의 뜻에 의거하여 진영의 군중을 철수해 돌아감으로써 석 노야가 듣고 기뻐하게 하는 것이 가하다. 그렇지 않으면 내가 돌아가서 어떻게 말하겠느냐. 만일 다 철수하기 어려우면 진영 중의 초방(草房)을 불태우고 헐어서 철수해 돌아가리라는 상황만이라도 보이는 것이 가하다. 누가 와서 일일이 조사하며 점검하겠느냐. 나는 단지 목격한 것만으로 회보하면 조정에서는 더욱 너희의 공순함을 가상히 여길 것이고 천사도 속히 도착할 것이다.’ 하였더니, 조금 후에 통사가 돌아와서 말하기를 ‘행장이 말하기를 「종전에 왕래한 차관(差官)들의 많고 적은 말들은 모두 무익한 데로 돌아가고 지금 노야의 명백한 지시를 받으니 기쁨을 견디지 못하겠다. 다만 처음에는 내가 돌아가서 관백을 보고 오는 동안에 노야가 여기에 잠간 머물러서 천사를 기다리게 하려고 하였는데, 다시 생각해보니 바닷길 풍랑 속에 왕복 일자를 예기하기 어렵고 만일 천사가 갑자기 당도하면 누가 장차 영접하겠으며, 또 노야가 여기에 머무르면 조정에서 반드시 의아심을 가질 것이니, 보고 듣기에 좋지 못할 것이다. 그러니, 노야는 나가서 천사를 영접하고 나도 여기에서 대기하는 편이 아예 나을 것이다. 각 진영에 따라 군사가 5천 명이면 먼저 2천 5백 명을 철수하고 1만 명이면 먼저 5천 명을 철수하여 절반씩 덜어서 보내되, 노야와 낙야가 각각 한 척의 배를 타고 외양(外洋)에까지 나가 확인하여 보내고 돌아와, 이것을 돌아가 보고하는 것이 어떻겠는가?」 했다.’ 하였습니다. 진 유격이 이 말을 듣고 기뻐하며 말하기를 ‘행장의 계책이 매우 묘하다. 곧 각 진영의 철수할 수를 명백히 적어 오라.’ 하였습니다.

이날 진 유격이해룡으로 하여금 유 대무의 서신을 가지고 가서 현소에게 주도록 하였습니다. 이내 해달피(海獺皮) 파는 사람에게 물어보았더니, 이해룡이언서와 함께 현소·죽계·평의지(平義智)·평조신(平調信)이 함께 쓰는 진영으로 갔는데 그 진영은 서쪽 변두리 8리쯤의 해안에 있는 높은 산에 위치해 있으며 행장의 진영에 비하여 조금 작다고 하였습니다. 평의지는 사냥하러 나갔고 현소 등은 진영에 있었는데, 현소이해룡에게 묻기를 ‘천사는 어느 때에 이르는가?’ 하자, 답하기를 ‘2월 초에 마땅히 이를 것인데, 다만 조선의 인마(人馬)가 고르지 못하여 중도에서 필시 지연될까 그것이 염려될 뿐이다. 그러나 2월을 넘기지 않고 나올 것이다.’ 하였습니다. 현소가 말하기를 ‘우리들은 조속히 대마도(對馬島)로 돌아가서 천사를 기다리고 싶은데, 단 종전에 공갈을 너무 많이 받았기 때문에 반드시 여기에서 기다렸다가 천사가 오면 마땅히 귀국할 것이다.’ 하자, 이해룡이 말하기를 ‘이는 우리 천조가 너희 외이(外夷)에게 공갈한 것이 아니라 길이 멀다 보니 오가는 말들의 허실이 같지 않기 때문이다. 그리고 너희가 즉시 돌아가서 청을 올렸다면 조정에서 너희의 성실함을 보아서 조기에 이미 일을 완결하였을 것인데, 너희가 조선에 둔을 치고는 병력을 가지고 요구하니, 조선이 너희를 의심하고 조정에서도 너희를 의심하게 되었다. 이로 인하여 대소 관원들의 논의가 일치되지 않아 오래도록 타협을 보지 못하였던 것이다. 지금은 석 노야가 세 나라의 생령을 위하여 십분 생각해서 제청(題請)해 가지고 성지를 받든 다음 우리 진 노야를 먼저 차견하여 선유해서 돌아가기를 독촉케 하였으니, 이는 한 점도 허사가 아니다. 너희들이 오래지 않아서 고국으로 돌아가게 되면 곧 석 노야의 은혜를 알 것이다.’ 하니, 현소가 공수(拱手)하고 감사하다고 하였습니다. 현소이언서에게 묻기를 ‘천사가 나오면 수행 인원이 얼마나 되겠는가?’ 하니, 답하기를 ‘어떻게 알 수 있는가. 그러나 들으니 두 천사의 수행 인원은 반드시 수백여 명에 이를 것이라 한다.’ 하였습니다. 평조신이 말하기를 ‘우리들 생각에는 2∼3천명이 아니면 반드시 천 명은 될 것이라 여겼는데, 어찌 수백 명이란 초라한 소수를 말하는가. 천사를 모시고 본국으로 들어가게 되면 마땅히 국민들로 하여금 떨리는 마음으로 바라보게 하려고 하니, 많을 수록 좋겠다.’ 하고, 또 이언서에게 묻기를 ‘우리들은 일찍이 철수해 돌아가야 하겠는데 너희 나라가 책봉하는 일을 억제한다고 하니, 이는 무슨 심사인가?’ 하자, 이언서가 답하기를 ‘책봉을 허락하는 여부는 천조의 소관인데 우리 나라가 어찌 감히 간여할 일인가.’ 하니, 평조신이 말하기를 ‘행장이 바야흐로 천조와 약조를 강정할 때 너희 나라의 전선(戰船)이 거제(臣濟)에 와서 정박하여 서로 싸울 계획을 하였으니, 조선이 책봉의 일을 억제한 것이 분명하다. 우리들이 여기에 있음으로 해서 너희 나라가 3년이나 농사를 짓지 못하여 백성들이 모두 굶어 죽게 되었는데, 너희 나라는 왜 우리들을 속히 돌아가지 못하게 하느냐? 이곳을 왕래하는 사람들은 단지 소나 말을 사려고 할 뿐이지, 우리들이 속히 돌아가는 일은 주선하지 않고 있다. 우리들이 속히 돌아간다면 너희에게 좋지 않겠는가. 또 너희 나라의 양반 승려가 두 번째 청정(淸正)의 진영에 들어갔다고 하는데, 무슨 할 말이 있기에 그처럼 왕래하느냐? 두 왕자가 붙잡혔을 당시 행장이 관백에게 극진히 말해서 내보내게 되었는데, 너희 나라는 이런 공을 모르느냐……?’ 하였습니다.

이해룡이 돌아오자 진 유격이 ‘무슨 대화가 있었느냐?’ 물으니, 이해룡이 말하기를 ‘저들이 여차여차 묻기에 내가 여차여차 답하였다.’ 하자, 진 유격이 말하기를 ‘응답이 매우 좋았다. 나로 하여금 응답하게 했더라도 그에 불과하였을 것이다.’ 하였습니다. 담 도사낙 수비가 찾아와서 밤새도록 술을 마셨습니다.

17일 아침에 진 유격이 신들을 불러서 ‘즉일로 먼저 나가 인부와 말 등 여장을 준비하라. 나는 21일에 출발할 것이다.’ 하니, 유 대무가 말하기를 ‘일이 완결되지 않았으므로 먼저 보내는 것은 좋지 못하니, 결말을 보게 하라…….’ 하였기 때문에 정지하였습니다.

낙 수비가 찾아왔습니다. 진 유격이 유 대무담 도사의 비리에 대해 밀담하며 분노를 이기지 못하였습니다. 그것은 대개 담 도사행장과 모의하여 진 유격을 더 머물게 하려고 했기 때문이라 합니다. 그래서 진 유격은 그 소식을 듣고 그가 자기를 속인 것을 화낸 것이었습니다. 이윽고 담 도사와 둘 사이에는 사색이 매우 불쾌하였습니다.

오후에 진 유격담 도사·낙 수비와 함께 앉아서 술을 마셨습니다. 행장 등을 초청하니 행장은 모처로 술 마시러 나간다고 핑계했고, 현소·죽계·평조신만이 왔습니다. 진 유격이 분부하기를 ‘내가 여기에 온 지 이미 4∼5일이 되었는데 너희는 아직까지 분명한 의사가 없으니, 이는 무슨 까닭인가? 너희들은 일찍 결정하라.’ 하니, 현소 등이 말하기를 ‘우리들인들 어찌 일찍 돌아가고 싶지 않겠는가. 단 큰일이 완성되지 못해서 가벼이 물러갈 수 없다. 비록 천사가 가까운 시일에 나온다고 하나 종전에 천조가 우리를 너무 많이 속여서 우리들은 역시 믿을 수 없다. 만일 천사가 경성이나 남원 등처에 당도한다면 관백에게 보고할 필요없이 다 철수해 돌아갈 것이다.’ 하니, 진 유격이 말하기를 ‘이는 천조가 너희 나라를 속인 것이 아니라, 단 중화의 체면이 매우 크므로 모든 일을 가볍게 할 수 없어서였다. 하물며 이 일은 그 얼마나 큰일인가. 과도(科道)의 제신(諸臣)들의 논의가 일치되지 않아 1∼2년을 지체했으므로 사세가 그렇게 된 것이다. 지금은 석 노야가 너희를 위하여 많은 힘을 써서 주본을 올려 허락이 내려졌으니, 일이 매우 명백하여 전일의 것과는 같지 않다. 나는 단지 너희들을 선유하는 일만 담당했을 뿐이다. 철수하고 안 하고는 너희에게 달린 것이니, 나는 억지로 권하고 싶지 않다. 나는 단지 너희들이 명령을 듣지 않는 상황만을 파악해 돌아가서 병부에 보고할 뿐이니, 석 노야가 어떻게 생각할지 모른다. 너희들의 일이 완성되지 못할까 염려된다.’ 하니, 현소 등이 답하기를 ‘노야의 분부는 비록 이와 같지만 우리들이 평양에 있을 때 우리는 물러났는데 천조는 우리를 속였고, 용산에 있을 때도 우리들은 물러났는데 천조는 또한 우리를 속였다. 우리들은 한결같이 퇴축(退縮)하여 오래도록 해안에 머물러 있으면서도 지방을 해치는 일이 없었고 또 관백에게 간절히 말하여 조선의 왕자와 배신을 돌려보냈으니, 우리들의 공이 아닌 게 없다. 이것으로 말하면, 우리들은 한번도 천조에 실신한 적이 없는데 천조가 우리를 속인 적은 많다. 지금 비록 천사가 나온다 하나 또한 그것이 사실인지 아닌지를 어떻게 알겠는가. 만일 가가운 곳에 당도한다면 관백에게 보고할 필요없이 일시에 철수해 돌아가겠다.’ 하자, 진 유격이 ‘천사가 아마 벌써 출발하였을 것이니, 믿지 못할 리가 만무하다. 너희가 두 소장(小將)을 차출하여 나를 따라 같이 가게 하면 그렇게 멀리 안 가서 마땅히 곧 돌아오게 될 것이다.’ 하고, 또 전후에 있었던 성지(聖旨)를 뽑아 기록한 것을 내주면서 말하기를 ‘준허한 성지가 해와 같이 밝으니 너희는 보면 알 것이다.’ 하니, 현소가 꿇어앉아서 다 보고는 ‘돌아가 행장과 상의해서 처리하겠다.’ 하고, 떠나갔습니다.

이날 진영 아래의 해문(海門)을 바라보니, 벌여 있는 크고 작은 배 50여 척에 각각 기호(旗號)를 꽂고 또 휘장을 벌려 쳤기에 물어본바 모두 말하기를 ‘철수해 돌아가는 일본배다.’고 했습니다. 임 통사가 신에게 말하기를 ‘철수해 돌아갈 병선(兵船)은 모두 줄지어 놓았으나 오늘은 동남품이 있어서 발송할 수 없으니, 내일 출송시킬 것이다.’ 하였습니다.

저녁에 담 도사가 술 한통과 염육(鹽肉)을 신에게 보냈기에, 18일 아침에 신이 진 유격에게 말하기를 ‘어제 저녁에 담야가 술과 고기를 보내주었으니, 신들이 찾아가서 사례하기를 청한다.’ 하였더니, 진 유격은 단지 이해룡만을 시켜 담 도사에게 가서 사례하게 하였습니다. 인하여 담 도사에게 ‘배신(陪臣)이 몸소 사례하고 싶은 마음은 간절하였으나 출입이 불편하여 감히 와서 사례하지 못하고 다만 소인으로 하여금 성대한 하사에 사례하도록 한다. 또 배신이 나올 때 과군(寡君)이 전교하기를 「네가 담야를 보거든 나의 의사를 담야에게 전달하되 『대인이 소국을 위하여 오래도록 호표(虎豹)의 굴에 머물며 많은 괴로움을 받은 지 지금 이미 3년이다. 수시로 서신을 하여 안부를 묻고 싶은 생각은 간절하나 사신의 출입이 편의치 못하다. 비록 뜻과 같지는 못하나 어찌 일각인들 생각에 잊겠는가. 』라고 하고, 또 네가 싸 가지고 간 반전(盤纏)058) 10냥을 기회를 보아 그에게 바쳐서 가인(家人)들의 의복과 버선을 마련하는 데 보태 쓰게 하여 다소 나의 정의를 표하라……. 」 하였다. 그런 때문에 감히 안부를 묻고 또 이것을 바치니, 노야는 거두어 주기를 청한다.’ 하니, 담 도사는 사양하고 감히 받지 않았습니다. 재삼 청하고 또 말하기를 ‘노야가 받지 않으면 배신이 어떻게 돌아가서 말하겠는가.’ 하였습니다.

담 도사가 말하기를 ‘행장진야(陳爺)에게 청하여 여기에 잠간 머물러 있게 하고059) 자신은 3천 명의 군사를 거느리고 본국에 들어가서 관백에게 면대하여 보고한 다음 청정의 군사를 먼저 철수시키고, 그가 거느리고 간 군사는 거기에 놓아두고서 단신으로 나와서 천사를 영접하고 크고 작은 각 진영을 동시에 철수해 돌아갈 계획이라 하니, 이와 같이 한다면 한 달 사이에 일은 빨리 완결될 수 있는데, 다만 진야가 못마땅해 하니 어찌해야 하겠는가?’ 하기에, 대답하기를 ‘노야가 진야를 권하라.’ 하니 ‘진야는 이미 내가 행장에게 사정을 두는가 의심하고 있는 터인데, 내가 어떻게 권하겠는가. 지난 12월에 관백이 소장(小將)을 보내와서 행장에게 분부하기를 「천조가 누차 우리를 속이니, 군사를 철수하는 일은 가볍게 해서는 안 된다. 비록 천사가 나온다고 하더라도 절대로 가볍게 믿지 말라. 천사가 남원이나 경성 등지에 당도하였더라도 가볍게 철수해서는 안 된다. 다만 천사가 직접 너의 진영에 당도함을 기다려서 네가 직접 본 연후에는 나에게 알릴 필요 없이 곧 모조리 철수해라. 」 하였다는데, 그 소장도 나를 찾아와 보았다. 관백의 분부가 이러하니, 그들은 반드시 가볍게 철수해 돌아갈 리가 없다. 그러나 천사가 나온다면 조만간에 필시 철수해 돌아갈 것이다.’ 하였습니다. ‘전에 말하기를 「유 찬획이 떠난 뒤에 이미 5천 명을 철수했다. 」 하였는데, 사실인가?’ 하고 물었더니 ‘그것도 허위로 꾸며서 진야로 하여금 보고 가도록 하려는 데에 불과한 짓이니, 몰래 되돌아오지 않았는지 어떻게 알겠는가. 나는 오랫동안 여기에 머물러 그들의 정상을 살폈는데 그들의 교사(狡詐)함은 헤아릴 수 없으니, 믿어서는 안 될 것이다. 나는 여기에 있으면서 방문을 나가 본 적이 없고 다만 책이나 보면서 무료함을 달랬을 뿐, 저들과 상종하려고 하지 않았다.’ 하였습니다. ‘이미 봉왕을 허락하였으니, 저들이 다시 공시(貢市)를 요구하지 않겠는가?’ 하니 ‘이미 강정(講定)되었으니, 단지 봉왕만 하면 저들은 마땅히 물러갈 것이다. 내가 당초에 행장과 말하기를 「봉왕을 허락하면, 조공은 요구할 필요도 없다. 서서히 요청하는 것은 불가하지 않다. 이미 봉왕한 뒤에 너희 나라는 마땅히 사신을 보내어 토산물을 바쳐 사례해야 할 것이니, 그 기회를 인하여 공손히 요청한다면 천조가 허락하지 않을 리 없는데, 어찌 바쁘게 서둘러 일시에 요구할 필요가 있겠는가……. 」 하니, 행장이 옳게 여겼다.’ 하였습니다. 그는 또 말하기를 ‘행장이 11월 사이에 선봉(選鋒) 및 소장(小將) 등을 거느리고 우도에 나가서 이틀이 되도록 돌아오지 않기에 나는 몹시 의구하였는데, 강화에 대한 회담을 하겠다는 소식을 듣게 되자 내 마음이 퍽 기뻤었다.’ 하고 또 행장이 써 보낸 종이 쪽지를 내보였는데, 거기에는 ‘진야가 잠깐 여기에 머물러 있기를 약속하였다.’고 하고 또 ‘속히 돌아가서 보고하겠다.’ ‘남원 등처에 이르러 천사를 기다리겠다.’ ‘내가 돌아가 보고함과 동시에 천사가 빨리 나와야 할 것이다.’는 등의 말이 있는데, 어찌나 앞뒤의 말이 어긋나는지 아마도 믿을 수 없을 듯싶다고 하였습니다.

이해룡이 사례하고 돌아왔습니다. 식후에 진 유격이 신과 이해룡으로 하여금 여장을 챙겨 가지고 나가도록 하면서 말하기를 ‘왜적의 사정은 네가 대략 본 바다. 밀양(密陽) 등처의 인부와 말이 가장 시급하니, 미리 정비해서 대기하라.’ 하였고, 담 도사는 그 표제(表弟)로 하여금 은(銀) 1냥 3전을 싸가지고 오게 해서 신들을 전송하면서 말하기를 ‘별로 정의를 표할 만한 물건이 없어서 이처럼 사소한 것을 선물하니, 성의로 받아주기 바란다.’ 하기에 신이 재삼 사양했으나 결국은 되지 않았습니다. 또 밀첩(密帖)을 보내면서 말하기를 ‘왜적의 심정은 다른 게 아니라 다만 천사를 기다려서 다 철수해 돌아가려고 할 뿐이니, 돌아가 전하에게 보고하여 마음을 놓게 하는 것이 어떻겠는가? 또 나에게 서신을 보내어 행장에게 간접적으로 말하게 하고 그들이 돌아간 다음에는 남은 양식을 거두어 가지고 굶주린 백성을 구제하는 것이 가장 좋겠고, 혹은 통사들로 하여금 위장하여 서신을 가지고 들어오게 한다면 나는 마땅히 힘써서 도울 것이다.’ 하였으며, 또 말하기를 ‘왜인은 이곳에 있어서 군사는 많고 식량은 적으므로 그들도 또한 쌀을 운반하는 일로 고생하고 있다.’ 하였습니다. 또 그들은 스스로 말하기를 ‘우리들은 여기에 오랫동안 머물러 있느라 의복이 다 해지곤 하여 어려움을 견딜 수 없다. 전하는 멀리 있는데 어떻게 이런 실정을 알겠는가. 오로지 배신이 조정에 돌아가 아뢰어 알려서 곤궁한 사람을 구제해 주도록 하기만을 바랄 뿐이다…….’ 하였습니다.

오후에 신은 이해룡과 함께 진 유격에게 작별 인사를 하고 나온 뒤에 담 도사에게 들러서 작별 인사를 한 다음 바다로 내려와 배에 올랐으며, 밤에 죽도의 진영에서 자고 그 이튿날 출발해서 삼랑강(三郞江)에 이르렀습니다.

다음은 홍 통사(洪通事)와의 문답 내용입니다.

‘관백이 새 관백에게 전위(傳位)하였는데, 새 관백은 과연 어떤 사람인가?’ 하고 물었더니, 답하기를 ‘전위한 것이 아니라, 관백은 아들이 없으므로 그 형의 손자인 중납언(中納言)을 길러서 자기의 후사로 삼았는데, 금년 나이 28세다. 수길이 그를 총애하여 당관백(當關白) 【비유하면 중조(中朝)의 저군(儲君)과 같다. 】 을 삼고 모든 일을 다 총괄하도록 하니, 그의 권한은 일국을 뒤흔들고 세력은 수길과 동일하다. 관백이 당초에 조선을 빼앗아서 중납언을 봉해 주든가, 아니면 자기가 차지하고 일본을 중납언에게 양보하든가 하려고 했다. 관백은 금년 나이 56세다.’ 하였습니다.

‘임진년에 관백이 천정 황제(天正皇帝)를 죽이고 문록 황제(文錄皇帝)를 세웠는데 지금 문록 4년이다. 천조가 이미 관백을 봉하여 일본 국왕(日本國王)을 삼았으니, 문록과 함께 설 수 없다. 관백이 장차 여주(與州) 지방으로 옮겨 거처하려 하는데 여주영파(寧波)060) 를 왕래하기에 편리하고 가까운 지방이다.’ 하였습니다.

행장은 관백이 사랑하는 장수인데, 조선을 침략한 일은 행장이 처음부터 주장했기 때문에 벼슬은 높지 않으나 호령이 모두 행장에게서 나온다. 행장의 벼슬은 총병(總兵)과 동일하다. 일본에는 풍신(豊臣)·조신(朝臣) 등의 직호(職號)가 있는데 풍신의 경우는 왕에게 품의하거나 보고하는 일을 직접할 수 있으나 조신은 감히 하지 못한다 한다. 행장이 일본에 있을 때 구주(九州) 지방을 관리하였으므로 쌀 4만 담(擔)을 받았고 봉왕의 일을 주장한 뒤로는 관백이 상미(賞米) 5백 담을 더 준다. 만일 봉왕의 일이 완결된다면 행장은 으뜸 공을 차지하여 마땅히 큰 벼슬에 오를 것이다. 행장이 나올 때 스스로 1만여 군사를 거느렸는데 평양에서 3∼4백여 명을 잃었다. 【필시 그렇게까지 많지는 않고 3백여 명이었다고 했는데 이처럼 거짓말을 하니 믿기 어렵다. 】 행장이 지금은 12진영을 총괄한다.’ 하였습니다. 행장의 금년 나이는 38세입니다.

청정이 처음에는 가장 친절하게 대해 주니, 행장에게 비하여 더욱 친밀하였다. 그의 관직 및 관할한 주(州)와 받는 쌀은 행장과 더불어 일반이라 한다. 청정이 당초에 거느린 군사는 1만 3천∼4천이었다. 북도에 있을 때 행장이 패배하여 평양으로 달아났다는 소식을 들은 청정은 곧 패배하여 군사를 잃은 상황을 관백에게 급보하자 행장청정을 원망하여 드디어 틈이 생기게 되었다. 그뒤에 행장이 봉공(封貢)을 청하려고 하자 청정이 이를 논쟁하였으나 결국은 행장에게 주도권을 빼앗겨 두 적의 틈은 더욱 벌어졌다. 지금은 관백도 행장을 신임하고 청정을 소원히 한다.’ 하였습니다.

부산에 주둔한 왜장(倭將)의 이름은 한음(漢音)으로 부르면 안국사(安國寺)인데, 나이는 18세로 글을 잘하고 나이는 어리지만 벼슬은 여러 장수에 비해 가장 높으며, 일본에 있을 때 관할한 주는 30주, 받는 쌀은 9만 담이었다.’ 하였습니다.

‘어찌해서 나이는 어린데 벼슬이 높은가?’ 물었더니 ‘일본 규정은 본래 이와 같다. 비록 5∼6세일지라도 큰 벼슬을 하는 자가 있으니 습작(襲爵)이기 때문이다.’ 하였고, ‘안국사는 벼슬이 높은데 호령과 절제를 하지 않는가?’ 하고 물었더니 ‘벼슬은 높으나 일을 관리하지 않으므로 행장이 지시하는 대로 그도 따르고 있다. 안국사가 현재 관할하는 군사는 2만여 명이다 ’ 하였습니다.

‘왜적이 당초 나올 때에는 도합 35만 명이었다. 35만 명을 여덟 갈래로 나누어 가지고 들어와서 각각 한 도씩을 점령하였다. 지금 남아 있는 숫자도 25만 명인데 좌·우도에 25진영을 설치하고 있다.’ 하였습니다.

현소평의지 등은 대마도의 왜인을 관할하며 모든 문자와 논의에 관한 것은 현소죽계가 전담하고 있다.’ 하였습니다.

‘관백의 위인은 어떻던가?’ 하고 물었더니 ‘영웅의 인물은 못 되니, 어떻게 천하를 모두 두렵게 만들 수 있겠는가.’라고 답하기에 ‘그게 무슨 말인가? 천하가 어찌 한 왜추(倭酋)를 두려워하지 않는가? 두려워하지 않는다면 어찌해서 봉왕을 허락하겠는가?’ 하였더니, 그는 말하기를 ‘천조가 어찌 그를 두려워서 봉하겠는가. 다만, 3년 동안의 전쟁통에 조선 지방이 다 피폐되었기 때문에 조금 쉴 수 있게 하기 위함이요, 또 행장이 애타게 애걸하기 때문에 특별히 은전을 가하여 포황(包荒)의 도량을 넓히려는 것뿐이다. 어찌 두려워할 리가 있겠는가. 그렇지 않고 당당한 천조의 위세로써 수·육군을 대거 동원하여 초멸한다면 무엇이 어려울 게 있겠는가. 천사가 일찍 나온다면 그만이거니와 만일 지연한다면 관백이 다시 어떤 일을 꾸밀지 모르겠다. 내 말을 믿지 못하겠거든 저들의 하는 짓을 보라.’ 하였습니다. 그의 말이 의심이 가기에 재차 물어보았으나 답하지 않았습니다.

‘일본에서의 예년의 수세법(收稅法)은 1묘(畝)에서 쌀 두 말을 거두었는데, 군사를 일으킨 뒤로는 1묘에서 네 말을 더 수세하므로 인민 중에 수길을 원망하는 자가 많다.’ 하였습니다.

‘산동(山東) 지방은 관백에게 복종하지 않는다고 하는데 사실인가?’ 하고 물었더니 ‘복종하지 않는 지방이 없다.’ 하였고 ‘관백이 유구국(琉球國)을 복종시켰다고 하는데 사실인가?’ 하고 물었더니 ‘유구국은 천조에 조공하고, 물화(物貨)는 일본에 교역한다.’ 하였습니다.

그가 말하기를 ‘포로로 잡은 조선의 남녀를 일본에 전매하는데 미녀일 경우는 30여 냥까지 받는다고 한다.’ 하였습니다.

‘일본의 풍토가 절강(浙江)에 비해 어떻던가?’ 하고 물었더니 ‘절강에 비해 좋은 편이고 여염집들이 빽빽이 들어서 있으며 밤에도 문을 닫지 않는다.’ 하였습니다.

이상은 홍 통사(洪通事)와의 문답입니다. 【홍 통사는 절강 사람으로서 만력(萬曆)061) 을해년062) 에 포로가 되었다. 】

각 진영의 왜장 성명을 알리기 위해 모두 그 나라의 향담(鄕談)에 따라 글자를 맞추어 적겠습니다. 죽도(竹島)에는 강강노가미(江江老加未), 감동포(甘同浦)에는 야랑가와(也郞加臥), 가덕(加德)에는 지범지(之凡之), 안골포(安骨浦)에는 달삼부로(達三部老), 웅포(熊浦)에는 행장(行長), 제포(薺浦)에는 평의지(平義智), 거제(巨濟)에는 아원로가미(阿元老可未), 또 거제에는 표간곤로가미(豹干昆老加未), 영등포(永登浦)에는 사야모은로다유우(沙也毛隱老多有雨), 기장(機張)에는 가인로가미(可仁老加未), 동래(東萊)에는 공가와마다시지(共加臥馬多時之), 임랑포(林郞浦)에는 다가화시구로(多加和時舊老), 서생포(西生浦)에는 청정(淸正), 부산(釜山)에는 아긴노산소우(阿緊奴山小于), 울산(蔚山)에는 모리유긴로가미(毛里有緊老加未)입니다.

진 유격이 나올 때 선주(船主)인 왜인 한 사람이 통사(通事) 장춘열(張春悅)에게 간청하기를 ‘내가 데리고 온 한 여자는 경성 사람이다. 나는 마땅히 귀국해야 하겠는데 그녀가 매우 고향을 그리워하고 있으니, 돌아갈 때 데리고 가기를 바란다.’ 하므로, 장춘열은 말하기를 ‘노야가 모르는 일이라 내가 감히 너를 데리고 갈 수 없으니 품청하여 허락을 받으면 내가 마땅히 데리고 돌아갈 것이다.’ 하자, 그 왜인이 곧 꿇어앉아 진 유격에게 하소연하니, 진 유격은 허락하였다. 또 한 왜인이 와서 청하기를 ‘나도 한 여자를 데리고 있으니 함께 보내주기를 청한다.’ 하자, 진 유격이 허락했다 하므로 장춘열이 두 여인을 데리고 나왔습니다.

대무현소에게 준 시는,

웅천의 산 빛은 푸르고 푸른데

산위의 외딴 성 광활한 지대를 굽어본다

땅은 동남쪽 부세 없는 곳에서 끝나고

연기 낀 구렁마다 잔우가 걷히고

난간 밖의 봉우리마다 석양볕 흩어져 있다

은하수 속에 뗏목을 타고

금오궐 아래 부상(扶桑)063) 보게 된 것 기쁘다

하였고, 현소의 화답시는,

하늘을 우러러 묵묵히 친교를 비노라니

국화 심은 옛 정원 황폐해짐 애닯네

어찌 생각했으리, 먼 오랑캐 나라 사랑하여

오늘날 열국의 왕으로 봉해 줄 것을

서로 만나는 기간 번개처럼 빠르니

술 부어 대작하며 사양볕 아겼네

웅천의 진영 어찌 잊으리

옛부터 삼숙064) 의 인연 경계했는데

하였습니다."


  • 【태백산사고본】 36책 60권 15장 B면【국편영인본】 22책 439면
  • 【분류】
    군사-통신(通信) / 외교-왜(倭) / 호구-이동(移動) / 어문학-문학(文學)

  • [註 056]
    과도(科道) : 6과(科)와 13도(道)를 가리킴. 6과는 곧 이(吏)·호(戶)·예(禮)·병(兵)·형(刑)·공(工)의 6부(部)를 말한다.
  • [註 057]
    흠차관(欽差官) : 황제의 명으로 파견된 차관.
  • [註 058]
    반전(盤纏) : 노자(路資).
  • [註 059]
    행장이 진야(陳爺)에게 청하여 여기에 잠간 머물러 있게 하고 : 이 귀절에는 아마도 낙자(落字)가 있는 듯하므로 본서 2월 2일조에 보이는 이시발(李時發)의 치계(馳啓) 내용을 참작하여 번역해 둔다.
  • [註 060]
    영파(寧波) : 중국 절강성(浙江省)의 영파부(寧波府)를 가리킨다.
  • [註 061]
    만력(萬曆) : 명 신종(明神宗)의 연호.
  • [註 062]
    을해년 : 1575 선조 8년.
  • [註 063]
    부상(扶桑) : 동해(東海) 가운데 있다는 신목(神木)으로 일본(日本)을 가리킨다.
  • [註 064]
    삼숙 : 3일간을 묵는 것. 《사십이장경(四十二章經)》에 의하면, 도를 닦는 중은 하루 한 끼니씩 먹고 뽕나무 즉 나무 밑에서 한 번씩만 자며 도에 정진하도록 경계하였다. 즉 뽕나무 밑에서 3일 밤을 계속 자면 그곳을 잊지 못하여 그리워하는 마음이 생긴다는 말. 여기서는 웅천에서 여러날 묵고 화친까지 이루었으므로 잊을 수 없다는 뜻.

陳遊擊接伴使李時發書啓:

正月十二日, 早隨遊擊, 自楡川起身, 過密陽, 泊金海, 竹島營小將, 來見於船上請飯, 仍宿其所。 其營基址, 廣比平壤一般, 三面臨江, 周以木城, 重以土城, 內築石城, 高臺傑閣, 粉壁絢爛, 大小土宇, 彌滿櫛比, 似無一片空地, 量有萬餘兵容接矣。 大小船隻, 列泊城下, 不記其數。 有投付我民, 結幕城外, 處處屯結, 捉魚爲生矣。 有林通事稱名人, 以行長差遣, 伺候于遊擊, 乃浙江 溫州人, 年十三, 被擄于日本, 有妻子住活云。 十三日早食後, 開船所過望見, 如甘同浦天城安骨浦等處, 皆創營, 大小不等, 而城池之堅固, 屋宇之稠密, 略皆相同。 望見一小船, 樹篷飛向外洋, 問之則曰: "日本入歸之船, 有可報之事, 則如此陸續起去" 云。 問: "陳老爺入來之事, 亦已起去否?" 答曰: "早已飛報矣" 云。 行長差小將, 【卽行長親弟。 行長元有四兄弟, 一死于平壤云。】 乘快船, 問安于中路, 先回船, 疾如飛鳥, 頃刻間渺渺絶遠。 左右搖櫓者, 各十八名矣。 行長又差小將問安, 先後凡四船, 四船左右夾進。 未時到泊行長營下。 營占海岸一山, 山勢甚峻, 繞以石城, 上添木柵, 周圍可六七里, 斷山爲池, 鱗次架屋, 塡海築城, 星列鑿門, 門卽泊船之所也。 遊擊具冠帶、着蟒龍衣, 下船入營, 觀光男婦, 駢闐街路。 長廊兩面, 列肆賣買貨物, 率多海錯。 遊擊入下處, 行長使小將來曰: "當候接于二十里外, 適患身病, 未卽來拜罪恐。" 遊擊辭色甚不平, 答曰: "主之於客, 不可不接。 況皇朝推恩許封, 而我奉明旨來諭, 尤不可不迎接。 然身有實病則奈何?" 譚都司來拜曰: "雲霓之望甚苦。 老爺今旣來臨, 豈不欣幸乎?" 遊擊曰: "石老爺爲兩國生靈, 不顧是非論議, 幹得此事, 差我來諭, 故我甚忙忙出來。 此事向因科道論議不一, 久未停當。 石老爺一力擔當, 至於累爲題請, 且賴朝鮮國王爲此上一本, 始得准下。 此豈非兩國之幸乎?" 譚都司曰: "倭子亦四年于異域, 其勢必欲撤回, 而但事體有未盡安帖者, 恐他住日還多也。 行長自前年, 望信甚切, 如將官則不敢望, 雖有兩三軍兵入來, 當作何如喜幸, 而一自進表之後, 久絶信息。 間或有軍門等差來夜不收, 如何詳得裏面消息? 行長作望樓時, 與我登暾, 海洋往來船上, 儻有着帽人, 卽訝曰: ‘此不是天朝之信耶?’ 渠之企望, 若此之苦, 而那邊別無皀白? 我亦差人, 送稟帖于軍門及兵部諸衙門, 一去不返, 再去不返, 三去不返, 遷延如此, 渠安得不心焦乎? 今旣老爺, 欽奉明旨到此, 欽差官入來, 纔始老爺一人。 明日老爺說與兩三句話, 彼必服命矣。" 又曰: "此間近有一說, 行長爲此疑惑, 有言: ‘朝廷雖令小西飛進京, 有把關將官(欄)〔攔〕 住, 故不得入關, 從他路轉向某處’ 云。 行長聞之, 怪問於我曰: ‘是何故耶?’ 我答曰: ‘必無是理。 除了一關口, 更無他路。 語極無據, 何足致疑?’ 云, 而行長尙未解惑。 不知此何說耶?" 遊擊曰: "我在遼陽時, 見送小西飛入關, 姚遊擊奉旨領進。 欽差官當前, 誰敢攔住? 此必沈嘉旺等邪說也。" 譚都司且言: "沈惟敬欺我誤事, 使我偏受艱苦。" 等話, 而辭語極多忿恨。 譚都司又問: "都元帥在何處?" 遊擊答曰: "我見時在南原, 而兵馬將領, 則布列左右道者亦多矣。" 譚都司曰: "今則朝鮮人, 亦相與往來耳。" 遊擊曰: "甚好。 事可成矣。" 譚都司辭去後, 遊擊不脫冠帶, 招林通事曰: "行長來見則見, 不來則當脫冠帶。 速爲回話。" 通事已而回話曰: "老爺用飯後, 當來見。" 飯後卽起, 行長來。 陳遊擊坐椅子上, 將兵部牌倚住北壁曰: ‘此牌中, 有皇上聖旨。 行長當先參此牌。" 行長鞠躬合手, 【卽是倭禮云。】 入遊擊前, 亦如之, 玄蘇、竹溪, 相次而坐。 【遊擊坐椅, 行長等皆平坐。】 行長, 穿黃衣裹頭; 玄蘇竹溪, 戴巾、穿黑衫。 行長曰: "天寒路遠, 老爺多受辛苦。" 遊擊曰: "我在中華, 熟聞行長日本賢將; 玄蘇竹溪等, 亦皆高禪。 思欲一見而無路, 適蒙皇上準許爾封, 我奉明旨, 得有今日相會, 豈非千載一幸乎?" 行長曰: "今日老爺, 風船遠來, 不敢久陪。 明日, 請臨我家說話。" 遊擊曰: "兵部石老爺, 爲爾此一事, 不知幾喫人罵, 幾被參論, 猶揭擔當, 終幹此事。 故急遣我來, 先諭此意。 爾等見我, 卽與親接石老爺面目一般。" 行長不答辭退。 臣與李海龍, 言于遊擊曰: "行長面無喜色, 語多不對, 其辭氣多有可疑者。" 兪大武曰: "我前日見時, 亦如此樣。 本是性態如此耳。" 遊擊(門)〔問〕 通事曰: "行長駱守備處, 參旗否?" 通事曰: "未也。"

遊擊曰: "駱爺, 是經略差來, 而撫是朝廷之旗, 卽皇帝爺之令, 不可不往參。" 通事卽卽起知行長。 已而, 遊擊招臣, 笑謂曰: "有起行長, 往駱爺處參旗" 云矣。 蓋遊擊, 初疑於行長辭色, 而旣聞卽往參旗, 悅其從命也。 夕, 遊擊令兪大武, 見譚都司後, 仍往見行長, 別無要緊說話云。 十四日早, 遊擊戒勑家丁等曰: "我見行長, 號令嚴肅, 營陣齊整, 非尋常流輩。 爾等十分謹愼, 不要生事, 虧了天朝體面。 如違, 欲汝不饒。" 有小西飛子來見, 年可十七八, 體貌英妙。 遊擊曰: "我在遼陽, 見汝父愛悅, 賞以銀牌, 姚遊擊與我偕出, 押領入京, 朝廷賜以賞宴。 且分付說話後, 卽當出來, 汝不久見父矣。" 答曰: "愛父及子, 感激難勝" 云。 食後, 陳遊擊往拜譚都司, 禮接閑話。 已而, 辟左右, 密語良久, 不得打聽。 出來時, 遊擊令臣及李海龍, 叩頭見譚都司, 譚都司曰: "此誰?" 遊擊曰: "我所說兩人。" 【密語時, 遊擊謂譚都司曰: "朝鮮不信此中事情, 故我帶一郞中陪臣、一大通事, 使之參見, 卽二人粧扮隨來矣。" 譚都司曰: "帶來極好" 云云。】 午後, 行長請遊擊及譚都司駱守備兪大武于家, 遊擊往至, 行長出中關, 迎入房內, 玄蘇竹溪平調信亦來坐。 金屛四壁, 居處極其華淨。 閉門說話。 外(搆)〔構〕 大屋, 已架梁椽。 丁丁之聲, 震動山谷。 遊擊笑謂行長曰: "勞役衆兵, 造此大屋, 不知能住幾日? 多不過三箇月, 毋使衆人勞苦, 庶可休息。" 行長答曰: "欲爲天使衙門, 不得不(搆)〔構〕 。 天使出臨, 則徹回之日, 燒毁而去, 有何不可?" 請飯及酒, 盃盤簡潔, 異羞錯進。 遊擊謂行長曰: "此不是千載奇會, 三國幸事?" 席間兪大武言: "我前日出去, 路上患疾" 云。 譚都司曰: "無乃思家之病耶?" 大武笑曰: "正是。" 譚都司戲曰: "公纔到而思家成病, 我四年異域, 何以堪過? 我則然矣。" 試問行長, 渠亦幾年乎? 行長曰: "我四年于此矣。" 兪大武笑曰: "有人心者思家, 無人心者乃不思家。" 行長聞之大笑, 一坐皆抵掌。 兪大武把筆爲詩, 玄蘇和之。 出酒令曰: "滴一點者罰。" 己而行長, 滴酒兩點, 罰之兩盃, 遊擊亦盡情飮之。 行長曰: "因小將聞老爺, 途中絶不用酒, 我以十分無聊。 今得陪坐, 幸盡幾盃, 不勝多謝。" 遊擊或坐椅、或下坐, 餘皆平坐。 酒醺, 游擊與等, 入浴室洗浴, 浴罷更入房。 行長等入歸其室, 良久出來, 又接閑話。 臨罷, 遊擊分付曰: "朝廷未封關白時, 日本爲一國, 朝鮮爲一國, 天朝爲一國, 今關白受封於天朝, 卽朝鮮爲屬國, 日本亦屬國, 天朝爲父母之邦。 日本朝鮮, 爲兄弟之國, 卽爲一家, 今後更不要說兩家話。" 又曰: "見汝書, 兪賛畫去後, 卽當撤兵回國云, 不知已送幾何?" 答曰: "已送者五千。 只有窮民在此, 造買賣者無幾爾。" 譚都司亦曰: "己去者, 有五千餘矣。" 遊擊分付行長曰: "石老爺爲爾此一事, 不遺餘力, 從他罵詈, 終始主張, 得成於今日, 其辛苦可謂至矣, 恩典可謂大矣。 爾等當何以報答耶?" 行長使玄蘇書曰: "今日主客俱醉, 更待明日講話。" 罷歸, 行長送至中閤外。 (行將)〔行長〕 弟小將, 招通事李彦瑞謂曰: "聞汝國厚待降, 故爭相投入云, 然耶? 時存幾何?" 彦瑞答曰: "我不知也。" 行長弟曰: "我聞之詳矣。 脫有難處之事, 則我等亦欲投去, 不知汝國亦厚待否乎?" 云。 十五〔日〕 , 乃上元節, 【倭國, 每月一日, 以明日, 爲十五日云爾。】 內外家丁, 叩頭行禮。 食後, 譚都司駱守備來見請酒; 午後, 行長玄蘇竹溪平調信等來見, 閉門方欲講和, 行長辭去。 遊擊送行長, 大紅叚一匹、花綾二(四)〔匹〕 、胸背一對, 行長稱謝, 送酒十桶、魚二尾、橘一包。 遊擊謂臣曰: "我旣到此, 不可不賞他, 故送某某物, 共計十五六兩銀子。 此皆家裏私帶, 一路所用, 不知費了多少。" 昏, 遊擊令兪大武, 往見行長, 諭以早決撤回, 使事體妥帖, 則我等亦快往居昌南原等地, 接天使爲計云云, 行長答曰: "此邊事情, 關白亦不明白。 我當帶三千餘兵, 直到關白處, 面報後, 卽爲出來, 迎接天使, 各營兵一齊撤回爲計。 且老爺欲出住南原等地, 彼亦非天朝地方, 寧在弊營留住, 我出來後, 回去宜當" 云。 十六日早, 遊擊招林通事, 傳說行長曰: "爾等當初, 退住釜山, 討封、討貢, 天朝從何取信? 且六科十三道, 是非長短, 論議崢嶸。

其時適有福建奏捉船, 寧波亦捉船, 朝廷尤用不信, 而獨石老爺, 洞察爾情無僞, 且査船, 則係是風漂, 明非作賊而來。 於是一力擔當, 題請許封, 非至一再。 且朝鮮上一本, 稱爾等守分歛兵等情, 聖旨(淮)〔准〕 下, 封事已定。 但恐爾等未待實信, 情意勤苦, 故另差二遊擊, 一則押小西飛進京, 一住釜山, 宣諭督回。 爾等將何以報答此恩? 必須遵依牌意, 量撤營衆, 使石老爺聞之喜懽可也。 不然, 我何以回話? 若以盡撤爲難, 則燒毁營中草房, 只示撤回之狀, 可也。 誰來一一査點乎? 我但以所見回報, 則朝廷益嘉爾恭謹, 而天使亦可速臨矣。" 旣而通事回話曰: "行長言: ‘從前往來差官, 說話長短, 皆歸無益。 今蒙老爺指敎明白, 不勝懽喜。 但初欲我歸見關白, 老爺小住, 等候天使, 而再爲商量, 則海程風濤, 難計日月, 若天使卒臨, 則誰將迎接? 且老爺住此, 朝廷必致疑訝, 聞見不好。 不如老爺出接天使, 而我亦在此, 等候爲便。 令就各營, 兵五千則先撤二千五百, 一萬則先撤五千, 量送其半, 老爺與駱爺, 各坐一船, 送至外洋而回, 以此歸報, 何如?" 遊擊聞之喜悅曰: "行長算計甚妙。 卽開各營應撤之數, 明白書來。" 是日, 遊擊使李海龍, 持兪大武書, 往給玄蘇。 仍聞見海獺皮賣者, 海龍李彦瑞, 同往玄蘇竹溪平義智平調信同營, 營在西邊八里許海岸高山, 比行長營暫小云。 義智出獵, 玄蘇等在。 玄蘇海龍曰: "天使幾時定到?" 答曰: "二月初當到, 而只怕朝鮮人馬不齊, 中途必至遲延。 然不過二月內來到矣。" 玄蘇曰: "我等欲早歸對馬島, 待候天使, 而但從前喫哄甚多, 故必欲在此等候, 天使到來, 則當爲過海。" 海龍曰: "不是我天朝, 哄汝外夷, 道途遙遠, 往來之言, 虛實不同。 且爾卽回島上請, 則朝廷見爾實誠, 早已事完, 而爾屯據朝鮮, 挾兵求之, 朝鮮疑汝, 朝廷亦疑汝。 因此大小官僚, 論議不一, 久未停當。 今則石老爺爲三國生靈, 十分商量, 題請奉旨, 先差我陳老爺, 宣諭督回, 此不是一點虛事。 爾等不久, 回還(卿)〔鄕〕 國, 卽石老爺恩典, 想亦知感。" 玄蘇拱手稱謝。 玄蘇李彦瑞曰: "天使出來, 則所率當幾何?" 答曰: "何可知之? 然聞之, 則兩天使陪來人, 必至數百餘云矣。" 平調信曰: "我等意則以爲, 非二三千, 必至一千。 何言數百之少耶? 擁侍天使, 入歸本國, 則當欲聳動觀贍, 多多益善。" 又問彦瑞曰: "我等當早撤回, 而聞爾國止抑封事云, 是何意耶?" 彦瑞答曰: "許封與否 天朝之所爲, 我國何敢干預乎?" 調信曰: "行長方與天朝, 講定約束, 而爾國戰船, 來泊巨濟, 欲爲相戰之計, 朝鮮之抑制封事明矣。 我等在此, 汝國三年不作農, 民盡飢死, 汝國何不使我等速回乎? 往來之人, 只欲買牛、買馬, 而不幹我等速回之事。 我等速回, 於汝不好乎? 又聞汝國兩班、僧人, 再入淸正營云, 有何說話, 而如彼往來耶? 兩王子被執時, 行長極言于關白而出送, 汝國不知此等功耶?" 云云。 海龍回來, 遊擊問: "有何說話?" 海龍曰: "彼問之如此, 我答之如此。" 遊擊曰: "答應最好。 使我答之, 不過如此。" 譚都司駱守備來見, 飮酒終夕。

〔○〕 十七日早, 遊擊招臣等, 令卽日先爲出去, 準備夫馬, 我當於二十一日起身云。 兪大武言: "事未停當。 不好先送。 且看歸宿" 云云, 故停止。 駱守備來見遊擊, 與兪大武, 密議譚都司之非是, 不勝忿恨。 蓋譚都司行長謀議, 欲留遊擊云, 故遊擊聞之, 怒其欺己也。 已而譚都司兩間辭色, 甚不和。 午後, 遊擊與譚都司駱守備, 同坐飮酒, 招行長等, 行長托說某處飮酒出去, 只玄蘇竹溪平調信來見。 遊擊分付曰: "我到此, 已至四五日, 而爾等迄無分曉意, 是何故也?爾等早爲決定。" 玄蘇等曰: "我等豈不欲早歸? 但大事未完, 不可輕退。 雖云天使近當出來, 而從前天朝, 欺我甚多, 我等亦無所取信。 若天使來到京城, 或(南康)〔南原〕 等處, 則不必報稟關白, 當盡撤回矣。" 遊擊曰: "不是天朝欺汝外夷。 但中華體面甚大, 凡事不可輕易爲之。 況此事, 何等大事耶? 科道諸臣, 論議不一, 蹉過一二年, 事勢然也。 今則石老爺, 替爾們費了多少心事, 上本准下, 事甚明白, 非若前日之爲也。 我只管宣諭爾等而已。 撤不撤在爾, 我不欲勉强。 我只將爾等不聽命之狀, 歸報兵部, 則不知石老爺以爲如何? 爾等之事, 恐未完也。" 玄蘇等答曰: "老爺之分付, 雖如此, 我等在平壤時, 我則退來, 而天朝欺我; 在龍山時, 我等則退來, 而天朝亦欺我。 我等一向退縮, 久住海岸, 切無擾害地方之事, 且懇說于關白, 送還朝鮮王子、陪臣, 莫非我等之功。 以此言之, 我等無一失信於天朝, 而天朝之欺我則多矣。 今雖云天使出來, 亦安知實與不實? 若果出臨近地, 則不必報稟關白, 而當一時撤歸。" 遊擊曰: "天使想已出, 萬無不信之理。 爾差兩小將, 跟我同去, 則不多遠道, 當卽撤回矣。" 且出給前後聖旨抄錄曰: "准許旨意, 昭若日星, 爾看當知之。" 玄蘇跪看畢曰: "歸與行長, 商量處置" 云, 辭去。 是日, 望見營下海門, 列擺大小船五十餘隻, 各揷旗號, 且張幃幔。 問之則皆曰: "撤回日本之船。" 林通事謂臣曰: "撤歸兵船, 略皆擺列, 而今日有東南風, 不得發送, 明當出送云。" 夕, 譚都司送酒一桶及鹽肉于臣處。 十八日早, 臣告遊擊曰: "昨夕, 譚爺送酒肉, 臣等請往謝之。" 遊擊只令李海龍, 往見譚都司稱謝。 因言: "陪臣切欲躬謝, 而不便出入, 未敢來謝, 只令小的來謝盛賜。 且(倍)〔陪〕 臣出來之時, 寡君傳(數)〔敎〕 曰: ‘爾見譚爺, 則傳送予意于譚爺曰: 「大人爲小邦, 久留豹虎之穴, 受了千辛萬苦, 今已三年。 切欲以時致書候問, 而使爾出入非便。 雖未如意, 然豈一刻忘懷乎?」 且爾齎去盤纏十兩, 隨便奉呈, 使爲家人衣襪之資, 略表予情’ 云云, 故敢問起居, 且呈此物, 請老爺收之。" 譚都司辭不敢受。 再三請之, 且言: "老爺不受, 則陪臣何以回話?" 譚都司曰: "行長陳爺、小將于此, 自帶三千兵入歸, 面報關白, 先撤淸正兵回國, 行長留下所帶兵馬, (軍)〔單〕 身出來, 迎接天使, 大小各營, 同時撤還爲計云。 如此則一月之間, 事可速完, 只是陳爺不肯, 奈何?" 對曰: "老爺勸陳爺。" 〔曰〕 : "曾已疑我有私於行長, 我何敢勸去? 十二月, 關白差小將來, 分付行長曰: ‘天朝屢次欺我, 撤兵之事, 不可輕易。 雖天使出來云, 而切勿輕信, 來到南原及京城等處, 不可輕撤。 只待直到爾營, 爾親見, 然後不須報稟於我, 卽自盡撤’ 云。

其小將亦來見我矣。 關白分付若此, 彼必無輕回之理。 然天使出來, 則早晩必撤回矣。" 問: "前云兪賛畫去後, 已撤五千云, 信否?" 〔曰〕 : "此亦假意, 不過欲使陳爺見去, 安知不暗回來乎? 我久住于此, 察其情形, 狡詐難測, 不可取信矣。 我在此, 未嘗出房門, 只看書破(悶)〔閑〕 耳。 不欲與他相從也。" 曰: "旣已許封, 而無乃彼更要貢市乎?" 曰: "旣已講定, 只封王而彼當退去矣。 我當初與行長言曰: ‘準封則不必要貢。 當慢慢請之, 未爲不可。 旣封之後, 爾國當遣使奉土宜稱謝, 因此而恭謹請之, 則天朝無不準之理。 何必忙忙一時要之乎?’ 云云, 則行長以爲然矣。" 又曰: "行長於十一月間, 帶選鋒及小將等, 出往右道, 至兩日不還, 我甚疑懼, 及聞講說, 我心喜悅。" 又出示行長書送小紙, 有云: ‘陳爺約言小留在此。’ 又言: ‘快速歸報。’ 又言: ‘到南原等處, 等待天使。’ 又言: ‘等我歸報, 天使當速出來。’ 云。 是何前後所言, 若是逕(廷)〔庭〕 耶? 恐其不信也云。 海龍辭歸。 食後, 遊擊令臣及李海龍, 收拾出去曰: "情, 爾所略見。 密陽等處, 夫馬最緊, 預爲整齊待候" 云。 譚都司令其表弟, 齎銀一兩及三錢, 送于臣等曰: "別無表情之物, 如此些少, 幸領微悰云。" 臣再三辭, 不獲已。 且送密帖曰: "情無他, 只等天使, 當盡撤回。 歸報殿下, 放心如何? 且須送書于我, 轉說行長, 及其歸時, 收拾餘糧, 以賑飢民, 最好。 或使通事輩, 粧扮持書入來, 則我當勉力爲之" 云。 又言: "在此處, 兵多而糧少, 彼亦以運米爲苦矣。" 且其人自言: "我等久留于此, 衣服盡破, 艱苦不堪。 殿下遠在, 何以知此意乎? 專賴陪臣。 歸朝啓知, 以濟窮阨之人云云。" 午後, 臣與李海龍, 辭遊擊出來, 歷辭譚都司, 下海登船, 夜宿竹島營, 翌日, 出到三郞江

○問: "關(自)〔白〕 傳位於新關白, 何如人耶?" 答曰: "不是傳位, 關白無子, 以兄孫中納言, 養爲己嗣, 今年二十八。 秀吉寵之, 以爲當關白。 【比中朝儲君一樣。】 凡大小之事, 皆令管攝, 權傾一國, 勢與秀吉侔。 關白當初, 欲奪朝鮮, 或欲封中納言居之; 或欲自居, 而以日本納言也。 關白, 今年五十六" 云。 ○壬辰歲, 關白殺天正皇帝, 立(文錄皇帝)〔文祿皇帝〕 , 卽今(文錄)〔文祿〕 四年。 天朝, 旣封關白, 爲日本國王, 則與(文錄)〔文祿〕 不可共立。 關白將移居于與州地方, 與州往來寧波便近之地云。 ○(行將)〔行長〕 , 關白之愛將, 而入寇朝鮮之事, 行長自初主張, 故官雖不大, 而進退號令, 皆出於行長行長之官, 與摠兵一樣。 日本有豐臣、朝臣等職號, 豐臣則凡關白稟報之事, 直自爲之; 朝臣則不敢也云。 行長日本時, 管九州地方, 受米四萬擔。 自主張封事之後, 關白加賞米五百擔。 若封事畢完, 則行長爲首功, 而當大陞矣。 行長出來時, 自帶一萬餘兵, 平壤死折三四百餘。 【必不至此, 而只道三百餘云, 言之詐說, 如此難信。】 行長, 卽今管十二營云。 行長, 今年三十八。 ○淸正, 初與最切, 比行長, 尤親密, 其官職及所管州所收米, 竝與行長一般云。 淸正, 當初所帶兵馬, 有一萬三四千, 在北道時, 聞行長敗走於平壤, 淸正卽以敗走折兵之狀, 飛報關白, 行長怨懼淸正, 遂成嫌隙。 其後, 行長欲請封貢, 而淸正爭之, 竟爲行長所奪, 兩賊忿隙, 如水益深。 今則關白亦信行長, 而踈淸正云。 ○釜山留住將, 名以漢音呼之, 則安國寺, 年十八。 能文年少, 官比諸將最高。 在日本所管三十州, 受米九萬擔云。 問: "何以年幼而官大?" 曰: "日本規矩, 自來如此。 雖五六歲而做大官者有之, 襲爵故也。" 問: "安國寺官大, 則不爲號令節制乎?" 曰: "官雖大, 而不管事。 行長欲進退, 則彼亦同進退矣。 安國寺見管, 有二萬餘兵云。" ○賊, 當初出來時, 共三十五萬, 分爲八運入來, 各占一道, 于今所存, 亦二十五萬, 凡左右道二十五營云。

玄蘇平義智等, 管對馬島 , 凡文(黑)〔墨〕 論議, 玄蘇竹溪, 專管爲之云。 ○問: "關白爲人如何?" 答: "不是雄悍。"曰: "安能使天下皆怕?" 曰: "是何言耶? 天下豈恤一酋乎?"曰: "若不怕則何以許封?" 曰: " 天朝不是怕渠而封。 但念用兵三年, 朝鮮地方, 已盡殘弊, 故使之息肩。 且憐行長苦苦懇乞, 特加恩典, 以恢包荒之(之)量耳。 豈有怕之之理? 不然, 以堂堂天朝之威, 大發水、陸兵, 一擧勦滅, 有何難乎? 若不須如此說。 天使早臨則已, 若至遲延, 不知關白更幹何如事也。 不信我言, 則且看他所爲云。" 其言似爲可疑, 欲再問則不答。 ○日本舊歲收稅之法, 一畝收米二斗, 自兵興之後, 一畝加稅四斗, 人民愁冤秀吉者多云。 ○問: "山東不服關白云, 然耶?" 曰: "無不服之地。" 問: "(闕)〔關〕 白取服琉球云, 然乎?" 曰: "琉球朝貢于天朝, 而物貨則交賣於日本云矣。" ○言: "朝鮮男婦被擄者, 轉賣於日本, 若美婦人, 則至捧三十餘兩云。" ○問: "日本風土, 與浙江如何?" "若比浙江還好, 閭閻撲地, 門不夜閉矣。" ○已上, 洪通事問答。 【洪通事, 浙江人, 萬曆乙亥被擄。】 ○各營將姓名, 欲爲聞知, 而皆從其國鄕談, 合字書出。 竹島 【江江者加未。】 , 甘同浦 也郞加臥, 加德 之凡之, 安骨浦 達三部老, 熊浦 行長, 薺浦 平義智, 巨濟 阿元老可未, 又巨濟 豹干昆老加未。 永登浦 沙也毛隱老多有雨, 機張 可仁老加未, 東萊 共加臥馬多時之, 林郞浦 多加和時舊老, 西生浦 淸正, 釜山 阿緊奴山小于, 蔚山 毛里有緊老加未。 ○遊擊出來時, 有船主一人, 懇于通事張春悅曰: "我帶來一女郞, 京城人。 我當回國, 而渠甚思戀鄕土, 乞須歸時帶去。" 張春悅曰: "老爺不知之事, 我不敢率。 汝若稟請蒙許, 則我當帶歸。" 其卽跪訴遊擊則許之。 又有一來請曰: "我亦有一女, 請竝送還。" 遊擊許之云, 故, 張春悅帶兩女人, 出來矣。 ○兪大武玄蘇詩曰: "熊川山色晩蒼蒼。 山上孤城拱大荒。 地盡東南無賦土, 天逾海國有降王。 烟中萬壑收殘雨, 檻外諸峯散夕陽。 喜得乘槎銀漢裏, 金烏闕下看扶桑。" 玄蘇和云: "默禱和交仰彼蒼。 可憐寒菊故園荒。 何圖時愛遠夷(王)〔土〕 , 登用今封列國王。 一笑相逢如掣電, 滿盃對酌惜斜陽。 熊川營裏不曾戀, 舊戒僧徒三宿桑。"


  • 【태백산사고본】 36책 60권 15장 B면【국편영인본】 22책 439면
  • 【분류】
    군사-통신(通信) / 외교-왜(倭) / 호구-이동(移動) / 어문학-문학(文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