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상세검색 문자입력기
성종실록 26권, 성종 4년 1월 27일 戊午 4번째기사 1473년 명 성화(成化) 9년

지중추부사 신윤의 졸기

지중추부사(知中樞府事) 신윤(辛昀)이 졸(卒)하니, 철조(輟朝)하고 사부(賜賻)와 조제(弔祭)를 상례(常例)와 같이 하였다. 신윤은 본관이 영산(靈山)이며, 증 호조 판서(贈戶曹判書) 신중선(辛中善)의 아들이다. 문음(門蔭)086) 으로 동부 녹사(東部錄事)에 시보(試補)087) 되고, 여러 번 벼슬을 옮겨서 지안성군사(知安城郡事)·순흥 도호부사(順興都護府使)에 이르고, 지통례문사(知通禮門事)·예빈시 윤(禮賓寺尹)·제용감사(濟用監事)를 지냈다. 늙었으므로 검교 한성부 윤(檢校漢城府尹)이 되고 가선 대부(嘉善大夫) 품계(品階)에 올랐다가, 곧 통정 대부(通政大夫) 첨지중추원사(僉知中樞院事)에 제수(除授)되었는데, 검직(檢職)088) 을 거쳐서 실직(實職)에 제수되는 자는 으레 품계를 낮추기 때문이었다. 얼마 안가서 가정 대부(嘉靖大夫) 검교 호조 참판(檢校戶曹參判)에 오르고, 곧 자헌 대부(資憲大夫) 행 호군(行護軍)에 올랐다. 드디어 지중추부사(知中樞府事)에 제배(除拜)되어 수 개월 있다가 대관(臺官)에게 논박당하여 파직(罷職)되었다. 이때에 이르러 졸(卒)하니, 나이가 79세였다.

호이(胡夷)라고 시호(諡號)하니, 나이 많아 수(壽)를 오래 한 것을 호(胡)라 하고, 마음을 평온히 하고 안정(安靜)을 좋아한 것을 이(夷)라 한다. 신윤은 별다른 재능이 없으나, 부호(富豪)하기 때문에 중외(中外)의 현관(顯官)을 지내고 검직을 거쳐 천전(遷轉)하여 지중추부사가 된 것이다.


  • 【태백산사고본】 5책 26권 10장 A면【국편영인본】 9책 5면
  • 【분류】
    왕실-의식(儀式) / 인물(人物)

  • [註 086]
    문음(門蔭) : 조상의 음덕(蔭德).
  • [註 087]
    시보(試補) : 관청 사무를 견습하는 일.
  • [註 088]
    검직(檢職) : 검교(檢校).

○知中樞府事辛昀卒。 輟朝、賜賻ㆍ弔祭, 如例。 靈山人, 贈戶曹判書中善之子。 以門蔭試補東部錄事, 累遷至知安城郡事、順興都護府使, 歷知通禮門事、禮賓寺尹、濟用監事。 以老檢校漢城府尹, 階嘉善, 尋除通, 政僉知中樞院事, 以由檢職授實職者, 例降階也。 未幾陞嘉靖檢校戶曹參判, 尋陞資憲行護軍, 遂拜知中樞府事, 居數月, 爲臺官所論罷。 至是卒, 年七十九。 諡胡夷; 彌年壽考胡, 安心好靜夷。 無他才能, 以豪富歷中外顯官, 由檢職, 轉陞知樞。


  • 【태백산사고본】 5책 26권 10장 A면【국편영인본】 9책 5면
  • 【분류】
    왕실-의식(儀式) / 인물(人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