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상세검색 문자입력기
고종실록 42권, 고종 39년 10월 24일 양력 2번째기사 1902년 대한 광무(光武) 6년

이주영 등이 황후로 높이는 의식을 아뢰다

특진관(特進官) 이주영(李胄榮) 등이 올린 상소의 대략에,

"폐하께서는 효성이 모든 임금들보다 뛰어나고 예의는 삼대(三代)의 임금과 대등하여, 조상을 높이고 근본에 보답하는 지극한 도리를 다하지 않으신 것이 없습니다. 융릉(隆陵)을 추존(追尊)하고 오묘(五廟)를 추숭하셨는데 유독 그 다음으로 시행해야 할 현목 수비(顯穆綏妃)를 황후로 높이는 의식만 아직도 시행하지 않은 지가 몇 해씩이나 됩니다.

전에 정승 조동만(趙東萬)의 상소문이 나오자 온 나라 사람들이 모두 정론(正論)이라고 말했지만, 막상 폐하께서 내리신 비지(批旨)를 보니 ‘이 예법은 지극히 신중한 것이므로 결코 갑자기 논할 수 없다.’고 하셨습니다. 신 등은 응당 사가(私家)로 물러가서 다른 날 명이 내리기를 기다려야 할 것입니다. 하지만 삼가 생각건대 지난해에 추존할 때 감히 곧바로 황후로 높이자고 청하지 못하여 우선 비로 높이고 오늘이 되어서야 황후로 높이자는 청을 올렸으니 역시 갑자기 논한 것이라고 할 수 없고 이것이야말로 그 예법을 신중하게 여긴 것입니다. 지극히 신중하게 여김이 어찌 이보다 더할 수 있겠습니까?

아! 우리 수비(綏妃)는 훌륭한 규범과 예법이 있는 이름 높은 훌륭한 가문의 태생으로서 여자로서의 그윽한 태도와 바른 성품을 가지고 덕을 길렀습니다. 영광스럽게도 왕궁에 선발되어 날을 받아 혼례를 치르고서 드디어 후궁으로 들어와 다른 후궁들에 비할 수 없는 높은 총애를 받았지만 효의 황후(孝懿皇后)가 황후로 계셨기 때문에 황후로 오르지는 못하였습니다. 그러나 하늘이 우리나라를 도와 성인(聖人 : 순조(純祖))을 낳음으로써 오늘에 이르기까지 훌륭한 자손들이 뒤를 이어 억만년 무궁한 복스러운 터전을 마련하였으니 아! 훌륭합니다.

천자의 비로서 천자의 어머니가 되고도 끝내 황후의 지위에 오르지 못하였으니, 천하에 어찌 이러한 이치가 있겠습니까? 상고할 만한 지난 시기의 역사책이나 원용할 만한 나라의 규례들이 한두 가지가 아님을 폐하처럼 거룩하고 명철한 자질로는 틀림없이 꿰뚫어 보고 계실 것이니, 신 등이 어찌 누누이 말씀드리겠습니까? 하지만 종묘(宗廟)의 아름다운 법은 바로잡지 않으면 안 되고 온 나라의 공론도 생각하지 않으면 안 됩니다.

폐하께서는 깊이 생각하시어 명을 내리는 동시에 유사(有司)로 하여금 좋은 날을 받아 황후로 높이는 의식과 신주(神主)를 종묘(宗廟)에 들여놓는 의식 절차를 예의를 갖추어 거행하게 하소서. 그러면 폐하의 효성이 빛날 뿐만 아니라 하늘에 계신 선조(宣祖)숙종(肅宗) 두 조상의 영혼도 저 세상에서 기뻐하실 것이며 대소 신민들도 모두 더없이 기뻐서 춤을 출 것입니다."

하니, 비답하기를,

"중대한 일이므로 선뜻 논할 수 없는 것인데 어째서 경솔하게 아뢰어 청하는가?"

하였다.


  • 【원본】 46책 42권 60장 A면【국편영인본】 3책 268면
  • 【분류】
    왕실-비빈(妃嬪)

特進官李冑榮等疏略: "陛下孝冠百王, 禮侔三代, 凡在尊祖報本之道, 靡所不用其極。 追尊隆陵, 加崇五廟, 而獨於顯穆綏妃崇后之禮, 次第當行, 而尙此未遑者, 凡幾年矣。 頃者宰臣趙東萬之疏出, 而朝野咸曰正論, 及伏見批旨下者, ‘是禮也, 至愼至重, 固不可遽議矣。’ 臣等固當退伏私次, 恭俟異日成命。 而竊伏念, 昨年追尊時, 不敢直請崇后, 而先陞妃位, 以待今日而始發崇后之請者, 亦不可曰遽議。 而乃所以愼重其禮也。 至愼至重, 豈有加於此者乎? 嗚呼! 惟我綏妃, 以詩禮名門, 圭組華族, 有幽閒之姿, 貞一之性, 養德閨中。 光膺德選, 定厥祥而行嘉禮, 遂入宮闈, 禮遇隆重, 非他嬪御所可比擬, 而以孝懿皇后方御中壼, 故未得陞后位。 然天佑我東, 篤生聖人, 式至今休, 聖子神孫, 繼繼承承, 以基我萬億年無疆之休, 猗歟, 盛矣。 以天子之妃位, 居天子之母位, 而終不得陞后位, 則天下寧有是理也? 至若往古史牒之可考, 國朝典故之可援, 非止一再。 以陛下之明聖, 必有所鑑燭焉, 臣等何用覶縷? 而宗祊之懿典, 不可不正; 朝野之公議, 不可不念。 伏乞皇上淵然深思, 俯賜兪音, 仍令有司, 選擇吉日, 崇后之典、祔廟之節, 備禮擧行。 則非但有光於聖孝, 惟我兩皇祖在天之靈, 亦將悅豫於冥冥之中, 而大小臣民, 擧切歡欣蹈舞之忱矣。" 批曰: "事係重大, 不可遽議。 何乃率爾陳請乎?"


  • 【원본】 46책 42권 60장 A면【국편영인본】 3책 268면
  • 【분류】
    왕실-비빈(妃嬪)