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상세검색 문자입력기
고종실록 21권, 고종 21년 6월 6일 무인 5번째기사 1884년 조선 개국(開國) 493년

의복 제도 변경에 관하여 안효제가 상소하다

승문원 부정자(承文院副正字) 안효제(安孝濟)가 올린 상소의 대략에,

"대체로 의복 제도를 변경시키는 것이 나라에 있어서는 비록 시급한 일이 아니라 하더라도 백성들에게는 대단히 큰 문제가 됩니다. 대개 넓고 좁음이 몸에 적합하고 의장(儀章)이 안목에 익숙한 경우에는 가령 옛것이 그르고 새것이 옳아도 오히려 절대 그렇게 해야 하는데, 더구나 고치고자 하는 것이 반드시 모두 그른 것이 아니며 시행하려는 것이 반드시 모두 옳은 것이 못 되니 더 말할 것이 있겠습니까? 상하가 눈을 부릅뜨고 원근에서 여론이 들끓고 있으니, 이는 이치로 보나 형세로 보나 당연한 것입니다.

신이 삼가 생각건대 우리 전하께서 반드시 경장하고야 말겠다고 하신 데는 두 가지 이유가 있다고 봅니다. 첫째는 의문(儀文)이 번잡하고 낭비가 많아서 재물이 고갈된다는 것이고, 둘째는 옷차림이 둔하여 몸이 무거워서 움직임이 더디어진다는 것인데, 신은 그것을 하나하나 진술하여 올리고자 합니다.

대체로 지금의 의복 제도가 번거롭기는 합니다. 그러나 성인(聖人)과 현인(賢人)이 줄일 것은 줄이고 늘릴 것은 늘려서 잘 조절하였으며 준행한 지도 이미 오래되어 습성으로 되었습니다. 그래서 백성들은 마치 온몸에 사지(四肢)가 갖추어져 있지만 그 번거로운 것을 싫어하지 않는 것처럼 보게 되었습니다. 저 곤궁한 선비들과 벼슬아치들이 한해가 다가도록 애써서 겨우 옷 모양을 갖추게 되었는데 이제 느닷없이 변경하여 무용지물이 되게 한다면, 직조기가 비어 있어 제작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온 나라가 다 그러하니 누구에게서 빌릴 것입니까? 그 곤란하고 군색한 정상에 대하여 이루 다 설명할 수가 없습니다. 당장 발등에 불이 떨어졌는데 누가 앞으로 절약해 쓸 것을 생각하겠습니까? 그러니 상께서 경비를 줄이려는 것이 다만 그 문제를 심화시키기에 족할 것입니다.

신이 요즘 다른 나라의 의복 제도를 보니, 우리나라의 겹겹으로 되어 있는 넓은 소매는 참으로 오활한 듯합니다. 그러나 그들은 우리와 직역이 다르고 풍습도 각기 다릅니다. 우리나라는 기자(箕子)가 동으로 오시면서부터 예의에 대해 세상에 할 말이 있게 되었고, 거기에다가 우리 열성(列聖)께서 거듭 밝혀 합당하게 하셨으며, 유현(儒賢)이 배출되어 사람들이 윗사람을 친애하고 어른을 섬기는 의리를 알며, 가정에서는 인의(仁義)를 실천하는 가르침을 명심하고 있습니다.

신의 경상 우도(慶尙右道)를 놓고 말하더라도 임진왜란 때에 유생의 옷을 입고 의병을 일으켰는가 하면 손가락을 깨물고 눈물을 훔치며 맹세하고 몸을 바쳐 죽으면서도 후회하지 않는 사람이 얼마나 되는지 모릅니다. 마침내 중흥의 공을 이룩하여 지금에 와서 산 높고 물 맑으며 나라가 편안하고 백성들이 태평세월을 누리게 된 것이 바로 여기에 힘입은 것입니다. 그런데 하루아침에 그들이 좋아하는 것을 거슬려 그 떳떳한 성품을 변경하게 한다면, 원숭이처럼 날래고 비휴처럼 용감하더라도 이전처럼 충효를 익히고 의리를 지켜 믿고 의지할 만하게 되지는 않을 듯합니다. 더구나 선비와 무관(武官)은 본래 가는 길이 같지 않으며 내정(內政)을 닦고 외적(外敵)을 물리치는 것은 서로 보완 관계에 있는 것이니, 유사(儒士)들이 차분하게 예를 지키는 것이 전장(戰場)에서 달리며 싸움하는 것과 무슨 상관이 있겠습니까? 이제 전복(戰服)이 달리기에 편리하다고 해서 유사들에게까지 함께 입혀서 예를 행하지 못하게 하시니, 이것을 신은 이해할 수 없습니다.

신의 어리석은 생각으로는 지금 세상에 무비(武備)는 조금도 늦추어서는 안 되는 만큼, 둔한 옷차림은 민첩하게 고치고 졸렬한 기용(器用)은 정교한 것으로 바꾸어 날마다 연습하고 달마다 시험해서 되도록 그 기예를 극진하게 하여 외적을 방비하게 해야 합니다. 그리고 한편으로 상서(庠序)의 가르침을 거듭 밝히고 예의의 풍속으로 인도하여 선비들이 선왕의 가르침을 익힌 나머지 충(忠)과 신(信)으로써 무장하고 뭇사람의 마음으로써 성(城)을 삼되 견고해서 흔들리지 않게 해야 합니다. 이렇게 한다면 내정을 닦고 외적을 막는 일이 서로 보완될 터이니, 어찌 만세의 장구한 계책이 아니겠습니까?"

하니, 비답하기를,

"공복(公服)과 사복(私服)의 변통은 옛 제도를 원용(援用)하고 시의(時宜)를 참작한 것이니, 이처럼 상소하여 번거롭게 하지 말라."

하였다.


  • 【원본】 25책 21권 51장 A면【국편영인본】 2책 160면
  • 【분류】
    의생활-관복(官服) / 의생활-상복(常服) / 정론-정론(政論)

承文副正字安孝濟疏略:

"大抵衣制之變, 在國雖非急務, 在民所係甚大。 蓋闊狹適於身體, 儀章慣於眼目。 假使舊非而新是, 猶且斷斷不已, 況所改者, 未必盡非, 而所行者, 未必盡是乎? 上下睢盱, 遐邇沸騰, 此理勢之必然也。 臣竊伏料, 我殿下之必欲更張而乃已者, 有二說焉。 一則儀文繁縟, 費廣而財匱也; 二則裝束鈍滯, 體重而運遲也。 臣請一一仰陳之。 夫見今儀制, 煩則煩矣。 聖人命世, 宜若在所損益, 而遵行已久, 習與性成。 民之視之, 若百體四節之雖賅, 而不厭其繁也。 彼窮士貧宦, 卒歲憂勞, 僅得衣樣, 而今忽變更, 棄置無用, 則杼柚已空, 旣難製造, 鄕國皆同, 從誰假貸? 其郞當窘跲之狀, 難以盡述。 旣急目前之倒懸, 誰念將來之省用乎? 然則上之所以損其費者, 適足以益其疾也。 臣伏見近來異國衣制, 則我邦之重重廣袖, 誠若迂且闊矣。 而彼之與我區域旣別, 習尙各異。 我國自箕聖之東, 禮義有辭于天下, 重以我列聖重熙累洽, 儒賢輩出。 人知親上事長之義, 戶服成仁蹈義之敎。 以臣嶺右言之, 壬辰之燹, 衣縫掖而倡義旅, 咋指雪涕, 捐軀隕首而不悔者, 凡幾輩矣。 卒成中興之功, 至今山高而水淸, 國安而民泰者, 賴有是耳。 一朝若拂其所好, 變其常性, 則雖捷如猨猱, 勇如豼貅, 恐不如前日課忠孝, 服義理之爲可恃也。 又況儒武本非同塗, 修攘交相爲資, 儒士之雍容周旋, 何關於戰場之馳驟衝突乎? 今欲戰服之利於馳驟, 而竝與儒士而禁其雍容, 此臣所未解也。 臣愚以爲當今之世, 武備則不容少緩, 裝束之鈍滯者, 改之以儇捷, 器用之拙陋者, 易之以精巧, 日演月試, 務盡其藝, 以爲捍外之備, 而申明庠序之敎, 導迪禮義之俗, 裒衣博帶, 誦說先王忠信之冑。 衆心之城堅固而不可拔, 則其交修資養, 豈非爲萬世之長算乎? 云云。"

批曰: "公私服之變通卽援用古制, 參互時宜, 不必如是疏煩。"


  • 【원본】 25책 21권 51장 A면【국편영인본】 2책 160면
  • 【분류】
    의생활-관복(官服) / 의생활-상복(常服) / 정론-정론(政論)