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상세검색 문자입력기
정조실록 3권, 정조 1년 5월 16일 경진 3번째기사 1777년 청 건륭(乾隆) 42년

병판으로부터 문무 장신에 이르기까지 모두 항상 각지를 끼는 등 옛 복제를 준수하라고 하교하다

하교하기를,

"옛날 우리 효묘(孝廟)께서 여러 장신(將臣)들을 경계시키기를 ‘내가 조대수(祖大壽)를 보니 항상 엄지 손가락에 고리[環]를 끼고 있었으므로 고리와 살이 서로 합쳐져 흔적이 없었다.’ 하고, 이어서 ‘주야로 항상 끼고 있을 것이니 감히 빼놓는 일이 없도록 하라.’고 명하였다. 숙묘조(肅廟朝)께서도 이 하교를 송독(誦讀)하시면서 거듭 여러 장신들을 경계시켰는데, 이는 《보감(寶鑑)》《비고(備考)》 등 여러 책에 밝게 기재되어 있다. 열조(列祖) 때부터 무사(武士)들을 시열(試閱)할 때 차고 있던 패결(貝決)139) 을 신명(申明)하여 병판(兵判)에서부터 문무(文武) 장신(將臣)에 이르기까지 반드시 모두 항상 각지(角指)를 낌으로써 솔선 수범하는 방도로 삼으라. 이렇게 한다면 품계가 낮은 무변(武弁)들이 어떻게 감히 끼지 않을 수 있겠는가? 군복(軍服)을 순색(純色)으로 하고 소매 끝을 청색(靑色)으로 하는 것은 길복(吉服)할 때를 기다려 신금(申禁)하도록 하겠으며, 제도와 모양에 이르러서는 또한 수교(受敎)가 있다. 효묘 때에는 군복이 너무 헐렁하여 돌진하는데 합당하지 못하다는 것으로 이를 고쳐 소매를 좁게 하는 제도로 만들었으며 선조(先朝) 때에도 군복의 길이는 땅에서 1척쯤 떨어지게 하였고 단추(團樞)의 제도 또한 임금의 옷부터 그렇게 하였으니, 하물며 군하(郡下)들의 옷이야 말할 것이 있겠는가? 이렇게 복구(復舊)하는 때를 당하여 더욱 성헌(成憲)을 준수해야 한다. 병판과 여러 신하들은 각기 모쪼록 척념(惕念)하라."

하였다.


  • 【태백산사고본】 3책 3권 50장 B면【국편영인본】 44책 670면
  • 【분류】
    군사(軍事) / 의생활(衣生活)

  • [註 139]
    패결(貝決) : 활깍지[角指].

○敎曰: "昔我孝廟戒諸將臣曰: ‘予見祖大壽, 常着環於母指, 環肉相合無痕。’ 仍命: ‘晝夜常着, 無敢解去。’ 肅廟朝誦此敎, 申戒諸將臣, 此昭載於《寶鑑》《備攷》諸書, 而自列祖凡於試閱武士之時, 所御貝決之流傳者, 至今遵用, 從今申明舊例, 自兵判至文武將臣, 必皆常着角指, 以爲先率之地。 若此則秩卑武弁, 焉敢不着乎? 軍服之純色, 袖口之靑色, 當待服吉申禁, 而至於制樣, 亦有受敎。 孝廟以軍服之寬博, 不合奔突, 改爲挾袖之制, 先朝亦命軍服之長, 去地一尺, 而團樞之制, 亦上服而然, 況群下之服乎? 當此復舊之日, 尤宜遵守成憲。 兵判及諸臣, 各須惕念。"


  • 【태백산사고본】 3책 3권 50장 B면【국편영인본】 44책 670면
  • 【분류】
    군사(軍事) / 의생활(衣生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