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상세검색 문자입력기
숙종실록 43권, 숙종 32년 1월 12일 신미 2번째기사 1706년 청 강희(康熙) 45년

우참찬 이이명이 요·계 관방도를 바치고 차자를 올리다

우참찬(右參贊) 이이명(李頤命)이 요·계 관방도(遼薊關防圖)를 드리고 인하여 차자(箚子)를 올리기를,

"위의 요·계 관방도는 신(臣)이 연경(燕京)에 사신으로 나갔을 때에 사서 가져온 것인데, 명(明)나라의 직방랑(職方郞) 선극근(仙克謹)이 저작(著作)한 것으로, 승산(勝算)을 계획할 때엔 반드시 보아야 할 책입니다. 신이 이미 옮겨 써서 올리라는 명을 받들고, 또 청인(淸人)이 편찬한 성경지(盛京志)에 기재되어 있는 오라 지방도(烏喇地方圖) 및 우리 나라의 지난날 항해(航海)로 조공을 바치던 길과, 서북(西北)의 강과 바닷가가 경계를 취하여 합쳐 하나의 지도(地圖)를 이루었습니다. 대개 우리 나라가 서북쪽은 요동(遼東)과 계구(薊丘)로 통하고, 북쪽은 야인(野人)과 가까우며 서쪽으로는 발해(渤海)에 이어졌으니, 살펴보아야 할 것은 다만 요·계 관방(遼薊關防)에만 있는 것이 아닙니다. 또 그 지세(地勢)가 서로 연하여 붙었으므로 합쳐서 하나로 만들었으니, 이와 같지 않으면 강장(疆場)024) 의 대세(大勢)를 분변하여 풍한(風寒)의 있는 바를 알 수가 없을 것입니다.

신이 가만히 상고하건대, 당(唐)·송(宋) 이후로 호이(胡夷)가 중화(中華)를 어지럽힌 것이 동북(東北)에서 많이 일어나, 유주(幽州)·연주(燕州)의 한 방면(方面)이 먼저 할거(割據)025) 를 당하였습니다. 명나라에서 정정(定鼎)026) 할 때에 대체로 변방을 억눌러 단속한 것이 진(秦)나라 만리 장성(萬里長城)보다 십배(十倍)나 웅장하고 견고했으니, 창업(創業)의 웅대한 계획은 이 지도를 상고하면 역시 볼 수가 있습니다. 말기(末期)에 이르러서는 민심(民心)이 부극(掊克)027) 하는 데에 원한이 쌓여지고, 큰 근심은 마침내 이웃을 속이게까지 되어서, 지난날의 중관(重關)과 거방(巨防)028) 이 이제 이미 죄다 쓸어버린 듯이 부서졌습니다. 더구나 우리 나라는 국토가 작으면서도 변방의 경계는 넓고 멀어서, 서북(西北) 변방 사람이 날마다 활줄을 당겨 살촉을 쏘는 군사와 더불어 물을 사이에 두고 서로 말을 하는데, 연해(沿海)의 요충지(要衝地)임에도 역시 누구냐고 힐문(詰問)하는 일이 없으며, 산동(山東)의 사람은 가깝게 동쪽으로 해서(海西)029) 에서 고기잡이를 하니, 지금은 비록 눈앞에 일시 편안하다 하더라도 참으로 이른바 ‘무엇을 믿고 두려워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또 더구나 신이 연경(燕京)을 왕래할 때에 가만히 청인(淸人)을 보건대, 내외(內外)의 성채(城砦)는 수축하지 않고 다만 심양(瀋陽)과 영고탑(寧古塔)에선 성담을 증축(增築)하며 재물을 저축하고 있으니, 의심컨대, 또한 스스로 백년(百年)의 운기(運氣)를 기대하지 않고 항상 수구영굴(首丘營窟)030) 하는 계획만 하고 있습니다. 또 가만히 듣건대, 국경 밖의 여러 추장(酋長)은 종락(種落)이 날로 번성하여 청인(淸人)이 해마다 금(金)과 비단을 수송하는 것이 거의 억만(億萬)으로 계산한다고 하니, 또 어찌 아골타(阿骨打)031)철목진(鐵木眞)032) 의 무리가 오늘날에 나지 않아서, 저들이 마침내는 영고탑과 심양으로 돌아가게 될 줄을 알겠습니까? 승국(勝國)033)여진(女眞)이나 몽고(蒙古)에게 두 번이나 괴로움을 당한 것이 사세(事勢)가 또한 이와 같은 것이니, 어찌 이러한 염려가 없다고 하겠습니까? 또 지난일로 말한다면, 중국(中國)에서 불화가 생기면 진(秦)·한(漢)과 수(隋)·당(唐)이 혹은 땅을 빼앗아 군(郡)을 두고 혹은 물이나 육지에서 번갈아 공격하기도 했으며, 간웅(姦雄)이 혼란을 이용하면 위만(衞滿)공손강(公孫康) 같은 무리가 속여 취하여 몰래 점거하기도 하였고, 이적(夷狄)이 세력을 믿고 침범하면 승국이 오늘과 같이 이러할 뿐이었습니다. 의논하는 자가 혹은 ‘별의 분야(分野)가 연경(燕京)과 같이 분산(分散)되었으므로, 문득 화란(禍亂)을 같이 당할 것이다.’ 하고 혹은 ‘국경이 서로 연결되어 지세(地勢)가 그렇게 된 것이다’고 하니, 그렇다면 변란(變亂)이 닥쳐오는 것은 진실로 도피할 수 없는 것이 있을 듯하고, 또 천하의 힘으로서도 마침내 성전(腥膻)034) 의 치욕을 면치 못하였으니, 이 또한 약소한 국가로서 어떻게 할 수 없는 것인데, 다만 우리 효종(孝宗)께서는 경약(輕弱)한 형세를 돌보지 않고 분개하시어 일방(一方)에 대의(大義)를 밝히셨으니, 그 준예(俊乂)035) 를 널리 불러서 함께 수양(修攘)036) 의 계책을 도모하였던 까닭은, 재물이 흩어져야만 백성이 모인다는 것으로써 선무(先務)를 삼지 않을 수 없었으니, 비록 큰 훈업(勳業)이 성취되지는 않았으나 영원히 천하 만세(萬世)에 알릴 말이 있게 된 것입니다. 신이 심양을 지나다가 성조(聖祖)께서 엄휼(淹恤)037) 하시던 괴로움을 생각하고, 지극한 슬픔을 마음에 간직하였다는 전교를 외우며 세 번 되풀이하면서 눈물을 흘렸습니다. 돌아보건대, 지금 나라 형편이 날로 약해지고 세상의 도의는 날로 저하되어, 거공(車攻)·길일(吉日)038) 의 뜻을 이미 들을 수 없고, 비풍(匪風)·하천(下泉)039) 의 생각도 또한 점차로 잊어져 갑니다.

유독 성명(聖明)께서는 세월이 거듭 돌아옴을 느끼시고 향화(香火)에 깊은 정성을 나타내시니, 아! 슬픕니다. 지금 신이 이 도(圖)를 올리는 것은 감히 천하가 액색(阨塞)함을 알아서 장차 큰 일을 할 수 있다는 것이 아니요, 또한 국력(國力)을 다하여 변방(邊防)에 전심(專心)하려고 하는 것도 아닙니다. 다만 원하건대, 성명께서는 변계(邊界)의 지키기 어려운 것과 관방(關防)의 믿을 수 없는 것을 깊이 살피셔서, 환난(患難)을 염려하기를 항상 강구(强寇)가 국경을 억압하는 것과 같이 여겨, 공검(恭儉)하고 절약(節約)해서 백성의 생활을 넉넉하게 하여 나라 사람으로 하여금 수족(手足)이나 두목(頭目)의 의리가 있는 줄 알게 하며, 선왕(先王)이 다하지 못한 지사(志事)를 추구하고 명나라 말년의 복철(覆轍)040) 을 경계로 삼으신다면, 국가(國家)의 매우 다행한 일이겠습니다."

하니, 답하기를,

"차사(箚辭)를 알았다."

하였다.


  • 【태백산사고본】 50책 43권 3장 A면【국편영인본】 40책 186면
  • 【분류】
    외교-야(野) / 군사-관방(關防) / 과학-지학(地學) / 정론-정론(政論)

  • [註 024]
    강장(疆場) : 강역(疆域).
  • [註 025]
    할거(割據) : 점령하여 웅거함.
  • [註 026]
    정정(定鼎) : 도읍을 정함.
  • [註 027]
    부극(掊克) : 가렴 주구(苛斂誅求).
  • [註 028]
    거방(巨防) : 큰 방비.
  • [註 029]
    해서(海西) : 황해도.
  • [註 030]
    수구영굴(首丘營窟) : 고향에 돌아가서 살 터전을 마련함.
  • [註 031]
    아골타(阿骨打) : 금(金)나라의 태조(太祖).
  • [註 032]
    철목진(鐵木眞) : 원(元)나라의 태조(太祖).
  • [註 033]
    승국(勝國) : 고려를 가리킴.
  • [註 034]
    성전(腥膻) : 더러운 외국인.
  • [註 035]
    준예(俊乂) : 어진 인재.
  • [註 036]
    수양(修攘) : 내정(內政)을 정돈하고 외적을 물리침.
  • [註 037]
    엄휼(淹恤) : 머물면서 근심함.
  • [註 038]
    거공(車攻)·길일(吉日) : 거공과 길일은 모두 《시경(詩經)》 소아(小雅)의 편명(篇名)임. 거공(車攻)은 주(周)나라 선왕(宣王)이 옛날의 제도(制度)를 회복하여 거마(車馬)와 기계(器械)를 정비하여 사냥을 하는 것이고, 길일(吉日)은 길일(吉日)을 골라서 사냥하는 것이니, 이 두 편 모두 선왕이 내정(內政)을 정비하여 외적(外敵)을 물리치려는 치적(治績)을 칭찬한 내용임.
  • [註 039]
    비풍(匪風)·하천(下泉) : 비풍(匪風)은 《시경(詩經)》 회풍(檜風)의 편명(篇名)이고, 하천(下泉)은 시경 조풍(曹風)의 편명이니, 이 두 편은 모두 주(周)나라 왕권(王權)이 점점 쇠약해짐을 현인(賢人)이 개탄(慨歎)하면서 옛날의 주(周) 왕실(王室)을 생각하는 내용임.
  • [註 040]
    복철(覆轍) : 앞사람의 실패한 자취.

○右參贊李頣命關防圖, 仍上箚曰:

關防圖, 出於臣使時所購得, 皇朝職方郞仙克謹所著, 籌勝必覽之書。 臣旣承移寫以進之命, 又取淸人所編《盛京志》所載烏喇地方圖, 及我國前日航海貢路, 與西北江海邊界, 合成一圖。 蓋我國, 西北通, 北隣野人, 西連渤海, 所可審者, 不但在於關防。 且其地勢相連屬, 可合爲一。 不如是, 無以辨疆場之大勢, 知風寒之所在也。 臣竊稽以來, 之亂者, 多起東北, 一方, 先被割據。 皇朝定鼎, 蓋爲控制邊防, 壯固十倍於城, 創業雄圖, 按此圖, 亦可見也。 及至晩季, 民心積怨於掊克, 大患終成於誕隣, 向之重關、巨防, 今已蕩然殘破。 況我邦, 壤地褊小, 而邊界闊遠, 西北邊人, 日與控弦鳴鏑之士, 隔水相語, 沿海要衝, 亦無誰何, 山東之人, 近乃東漁於海西。 今雖苟安於目前, 眞所謂何恃而不恐者也。 又況臣往來路, 伏見淸人, 不修內外城砦, 惟於瀋陽寧塔, 增埤峙財, 疑亦不自期以百年之運, 而常有首丘營窟之計也。 且伏聞徼外諸酋, 種落日盛, 淸人歲輸金繒, 幾億萬計, 又安知阿骨打鐵木眞之屬, 不生於今日, 而彼終以爲歸, 則勝國之兩困於女眞蒙古者, 事勢亦猶是爾, 豈可謂無此慮也? 且以前事言之, 中國生釁, 則, 或奪地置郡, 或水陸交攻, 姦雄乘亂, 則如衛滿公孫康之倫, 詐取而竊據, 夷狄憑凌, 則勝國與今日是已。 議者或以爲: "星野與同分, 輒共其禍。" 或以爲: "疆界相連, 地勢使然。" 然則變亂之來, 誠若有不可逭者, 又以天下之力, 竟不免腥膻之恥, 是亦弱國之無可奈何者, 而惟我孝廟, 不顧輕弱之勢, 慨然明大義於一方, 其所以旁招俊乂, 共圖修攘之策者, 罔不以財散民聚, 爲先務。 雖大勳未集, 可永有辭於天下萬世矣。 臣行過瀋陽, 想聖祖淹恤之辱, 敬誦至痛在心之敎, 爲之三復而流涕。 顧今國勢日弱, 世道日下, 《車攻》《吉日》之義, 已不可聞, 而《匪風》《下泉》之思, 亦且(寢)〔寖〕 忘矣。 獨聖明, 感歲月之重回, 寓深誠於香火, 嗚呼悲哉! 今臣之進此圖者, 非敢曰知天下阨塞, 將以有爲也, 亦非欲竭國力, 而專意邊防也。 惟願聖明, 深察乎邊界之難可守, 關防之不可恃, 而慮患憂難, 常若强寇之壓境, 恭儉節約, 以裕民生, 使國人, 知有手足、頭目之義, 追先王未究之志事, 戒皇朝末年之覆轍, 國家幸甚。

答曰: "箚辭知道。"


  • 【태백산사고본】 50책 43권 3장 A면【국편영인본】 40책 186면
  • 【분류】
    외교-야(野) / 군사-관방(關防) / 과학-지학(地學) / 정론-정론(政論)