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상세검색 문자입력기
인조실록 10권, 인조 3년 9월 1일 병오 1번째기사 1625년 명 천계(天啓) 5년

비변사에서 강홍립 등에 대한 조처를 건의하다

비변사가 아뢰기를,

"의주 부윤 이완(李莞)의 장계를 보건대, 한적(韓賊)059)오랑캐에 투항했다는 말이 틀림없는 사실인 것 같습니다. 강홍립(姜弘立) 등이 한적의 기만하는 말을 듣고 잘못 늙은 어미와 처자들이 죽임을 당한 것으로 안다면 필시 이릉(李陵)이 은덕을 저버리고 적에게 빌붙었던 것060) 처럼 할 것입니다. 강홍립의 아들이나 종을 시켜 집안의 서신을 가지고 오랑캐 땅에 잠입하여 강홍립 등으로 하여금 그들의 가속이 아무 연고없이 잘 지내고 있다는 것을 알게 한다면 반드시 깨달아 본국(本國)의 은혜에 보답하기를 도모할 것이어서, 한적이 흉계를 부리지 못하게 될 것입니다."

하니, 상이 따랐다. 이에 강홍립의 아들 강숙(姜璹)박난영(朴蘭英)의 아들 박입(朴雴)에게 노자를 주어 보내되 에게는 실직(實職)을 제수하여 보내려 했는데, 마침 그때 모문룡(毛文龍)이 다른 일로 인하여 화를 내고 있었기 때문에 트집잡을 구실로 삼을까 하여 끝내 결행하지 못했다.


  • 【태백산사고본】 10책 10권 1장 A면【국편영인본】 34책 28면
  • 【분류】
    군사-군정(軍政) / 외교-야(野) / 변란-정변(政變)

  • [註 059]
    한적(韓賊) : 반역자 한윤(韓潤)을 말함. 인조 2년(1624)에 그 아버지 한명련(韓明璉)이 이괄(李适)과 함께 반란을 일으켰다가 살해된 뒤 청나라 건주위(建州衛)로 도망하여 금에 투항한 강홍립(姜弘立) 휘하에 들어갔다.
  • [註 060]
    이릉(李陵)이 은덕을 저버리고 적에게 빌붙었던 것 : 이릉은 한(漢)나라 사람. 이광(李廣)의 손자로 자(字)는 소경(少卿)이다. 무제(武帝) 때 기도위(騎都尉)에 제배되었다. 보기(步騎) 5천을 거느리고 가서 흉노를 치겠다고 자청하고, 적은 수의 군사로 많은 적을 칠 것을 자부했다. 그러나 적을 만나 힘을 다해 싸웠으나 화살이 다 떨어져 할 수 없이 훗날을 기약하고 우선 항복하였는데, 선우(單于)가 그를 우교(右校)로 삼았다. 여기서는 강홍립(姜弘立)을 이릉에 비교한 것이다. 《사기(史記)》 권109.

○丙午朔/備邊司啓曰: "卽見義州府尹李莞狀啓, 賊投之說, 頗似詳實。 姜弘立等聞賊欺瞞之說, 誤認其老母、妻子被誅, 則必誠心附賊, 如李陵之辜恩負德。 如使弘立之子、或其奴子, 持各人家信, 潛入中, 令弘立等得知其家屬無恙, 想必覺悟圖報於本國, 而賊不得售其凶計。" 從之。 於是, 將資送姜弘立朴蘭英, 而則除實職以遣之。 適其時, 毛將因事生怒, 故恐爲執言之地, 竟不果行。


  • 【태백산사고본】 10책 10권 1장 A면【국편영인본】 34책 28면
  • 【분류】
    군사-군정(軍政) / 외교-야(野) / 변란-정변(政變)