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상세검색 문자입력기
인조실록 4권, 인조 2년 2월 15일 기해 2번째기사 1624년 명 천계(天啓) 4년

적장 이수백·기익헌이 이괄·한명련의 수급을 행조에 바치다

적장(賊將) 이수백(李守白)·기익헌(奇益獻) 등이 이괄(李适)·한명련(韓明璉) 등을 베어가지고 행조(行朝)018) 에 와서 바쳤다. 애초에 적이 이천(利川) 지역에 가까이 왔을 때 무리가 흩어졌는데, 그의 수하 이수백·기익헌 등 40여 인이 밤을 틈타 불로 공격하고 드디어 이괄·이전(李栴)·이수(李遂)·한명련 및 그의 자질(子姪)과 윤인발(尹仁發)·순생(順生) 등을 베었다. 순생유희분(柳希奮)의 종인데 군사를 모집하여 적에게 붙은 자이다. 한명련의 조카 한섬(韓㴸)은 용맹하고 건장하며 전투를 잘하여 싸울 때마다 맨 먼저 쳐들어 왔으므로 잡게 되자 효시(梟示)하였다. 이괄의 심복인 이정배(李廷培)·장선욱(張善旭)·강언신(姜彦信)·윤정수(尹廷綬)·심길원(沈吉元)·김요립(金堯立)·장천규(張天圭)·박종언(朴終彦)·오영길(吳永吉) 등은 이미 강을 건너 중도에서 도망쳐 갔다.


  • 【태백산사고본】 4책 4권 27장 A면【국편영인본】 33책 582면
  • 【분류】
    변란-정변(政變)

  • [註 018]
    행조(行朝) : 피난 등으로 도성에서 나가 있는 조정.

○賊將李守白奇益獻等, 斬明璉等, 來獻行朝。 初, 賊比至利川之境, 徒黨散落, 其下李守白奇益獻四十餘人, 乘夜以火攻之, 遂斬〔旃〕 明璉及其子姪仁發順生等。 順生希奮奴子, 募兵投賊者也。 明璉之姪勇健善鬪, 每戰先登, 捕得梟示。 腹心李廷培張善旭姜彦信尹廷綬沈吉元金堯立張天圭朴終彦吳永吉等, 旣渡江, 中路逃去。


  • 【태백산사고본】 4책 4권 27장 A면【국편영인본】 33책 582면
  • 【분류】
    변란-정변(政變)