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상세검색 문자입력기
광해군일기[중초본] 177권, 광해 14년 5월 3일 무술 1번째기사 1622년 명 천계(天啓) 2년

사세에 어긋난 군사 출동 대신 마총이 주문가져갈 때 예물을 주어 명에 우의를 표하도록 전교

비변사가 아뢰기를,

"〈삼가 성상의 비답을 받아 보니 ‘국가의 위망(危亡)에 관계되는 일이니 죽기를 각오하고 있는 힘을 다해 쟁론해야지, 어찌 한것 감군을 두려워해서 입도 열지 못하는가.’라고 하셨습니다.〉 신들이 삼가 자세히 살펴보건대, 무릇 남을 두려워하고 겁내는 사람은 반드시 화해(禍害)가 자기 몸에 절실하게 된 뒤에 이(利)·의(義)의 구분이나 역(逆)·순(順)의 분변을 헤아리지 않고 한갓 상대의 말만을 따르는 것입니다. 그런데 신들이 무슨 화해가 몸에 미쳤다고 감군을 두려워하여 감히 힘껏 쟁론하지 못하겠습니까. 천하의 사세를 헤아려 보고 우리 나라의 체면을 짐작해서 질문에 따라 답변한 것이며 세 가지 조항에 대해 답변한 뜻도 이와 같은 데에서 벗어나지 않습니다. 지금 결단코 군대를 내보내서는 안 된다는 것을 신들이 어찌 알지 못하겠습니까. 감군이 말한 것도 지금 바로 군사를 조발해서 〈치러 나가려는 계획은〉 아닙니다. 다만 군대를 출동하는 따위의 몇 가지 조목을 중국 조정에 아뢰어서 일을 완전하게 하는 터전을 삼으려는 것입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우리 나라가 어찌 바로 저들의 말을 따라 군사의 수를 늘려 써서 줄 수가 있겠습니까. 서북 지역에 현재 수자리 살고 있는 병사들을 모두 따져 보면 만여 명이 되고, 교체한 자를 합하면 2만 명 정도가 됩니다 칙서 안에 만일 ‘군사를 일으켜 협공하라.’는 말이 있다면 의당 극력 우리 나라 병력의 잔약(殘弱)한 실상을 진술해야 하겠지만 칙서 안에서는 단지 ‘방비를 두루 하도록 신칙하고 병력을 더 보태어 앞뒤에서 서로 협력하는 형세를 이루도록 하라.’ 하였으니, 그렇다면 본국의 병력으로 본국의 땅을 지키라는 것인데 장차 무슨 말로 강력하게 쟁론한단 말입니까. 감군이 온 것에 대해서는 노적(奴賊)들이 이미 알고 있고 변방에서 항상 지키는 군사들도 이미 알고 있습니다. 만일 경거 망동하는 일만 없다면 필시 이 때문에 저 적들의 노여움을 돋구지는 않을 것입니다. 신들이 병력이 2만이라고 답한 것은 병력을 새로 더 조발해 내겠다는 말이 아닙니다.

양향에 있어서는 중국 장수의 말에 ‘만약 대군이 출동해 온다면 산동(山東)을 비롯한 여러 곳에서 양곡을 운송해 올 것이다.’ 하였습니다. 그렇지만 사세로 헤아려 보면 중국에서 대병이 쉽게 오지 못할 것입니다. 설령 나온다 하더라도 우리 나라는 양곡이 없어 저들에게 양곡을 대주기가 어려울 것이니 그럴 경우에는 상께서 하교하신 대로 자문(咨文)을 보내거나 천자에게 아뢰어 속히 산동의 양곡을 보내달라고 청해야 합니다. 지금 이미 와 있는 군사들은 수효가 많지 않으니, 만일 모장(毛將)이나 왕 참장(王參將)·관 참장(管參將) 등 군대의 경우처럼 양곡이 떨어졌다고 할 때마다 대준다면 양곡을 빌려 주었다는 명목은 없으면서 실제로 양곡을 빌려 준 것이 됩니다. 그러니 지금 속히 수천 석을 마련하여 군전(軍前)에 운송해 두어 감군이 사서 쓰거나 빌려 쓰도록 준비해 두어야 할 것입니다. 그렇게 하면 명분도 바르고 일도 원만하여 저들이 반드시 좋아할 것입니다. 이것을 요청하는 대로 응해 주는 것에 비교해 보면 인색한 점이 있지만 우리의 분수를 넘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신들은 이렇게 어렵고 위태로운 때를 당하여 밤낮으로 생각을 해서 대강 한 가지 소견을 갖게 되었으니 어찌 감히 성명(聖名)의 아래에 다 털어놓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신들은 매양 ‘적들에게 성의있게 대해 주는 것으로 계책을 삼고 대국을 정성으로 섬기도록 하라.’는 성상의 하교를 받들고 주선하며 국가가 무사하고 성덕이 더욱 빛나게 되기를 바랬습니다.〉 중국이 반이(叛夷)로 인해 곤경에 처해 번거로운 말이 날로 일어나고 의심하지 않는 것이 없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황제께서 칙서를 특별히 내려 주고 거기에 은까지 하사하셨는데, 〈지난번의 첩정을 보아도 이와 같은〉 황제의 돌보심은 드문 일이었습니다. 듣자니, 감군은 안주(安州)로 돌아왔고 마총(馬驄)으로 하여금 주문을 가지고 가도록 먼저 보냈다고 합니다. 만약 칙서의 뜻을 받들어 따르겠다고 찬양하는 것으로 말한다면 우리 성상의 뛰어난 충의(忠義)가 천하에 떠들썩하게 소문나겠지만, 만일 혹시라도 칙서의 뜻을 따르지 않고 물러나 핑계대는 것으로 말한다면 우리 국가가 2백 년 동안 충순(忠順)으로 섬긴 정성을 드러내 밝히지 못할까 염려됩니다. 산해관(山海關) 밖이 비록 이미 다 함락되었지만 번국이 중국을 섬기는 것은 성패(成敗)에 따라 달라질 수는 없습니다.

승문원이 지은 정문(呈文) 가운데에 지금 삭제하거나 고칠 곳이 있으니 부표(付標)하는 것이 마땅하겠습니다."

하니, 전교하기를,

"아뢴 대로 하라. 경들의 뜻을 내가 아직 이해하지 못하겠다. 이번에 은(銀)을 하사해 주신 황은(皇恩)이 비록 크기는 하나, 스스로 생각해 보건대 우리 나라는 조금도 은혜를 갚은 공로가 없는데 이렇게 계속해서 하사해 주니, 매우 부끄럽고 두렵다. 경사스런 일이 도리어 걱정이 되니, 어찌 마음에 편안하겠는가. 군대를 일으키는 일에 있어서는 비록 적게 일으킨다고 하더라도 저들의 원망을 돋구고 화를 불러들이기는 마찬가지다. 적기(賊騎)가 쳐들어 오게 되면 종사의 위태로움과 백성들이 어육(魚肉)이 되는 것은 필시 임진년보다 심할 것이다. 그런데 경들은 매양 군사를 조금 출동하면 화가 크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니, 나의 견해와 같지 않다. 대개 지금 산해관 밖의 지역이 이미 오랑캐의 손아귀에 들어갔으니, 비록 백만의 정예병을 일으키더라도 어떻게 할 수 없을 것이다. 경들은 어째서 명백하게 말해 깨우쳐 주지 않는가. 경들을 위해 애석하게 여긴다. 마총이 주문(奏文)을 가지고 갈 때에는 예물을 넉넉히 주고 정성껏 대우하여 우의를 돈독하게 하지 않아서야 되겠는가. 더욱 잘 살펴 하도록 하라."

하였다.

〈사신은 논한다. 우리 나라가 지성으로 중국을 섬겨 중국의 전례(典禮)와 제도를 그대로 따랐으며 제후의 법도를 정성껏 닦아 13대에 걸쳐 열성들이 이를 계승하였다. 임진년에는 왜적들이 난리를 일으켜 양경(兩京)이 함락되고 구묘(九廟)가 잿더미가 되었으며, 팔도에 피비린내가 나고 백성들이 어육(魚肉)이 되어 국세가 위태로와 장차 멸망하게 될 판이었다. 다행히도 신종 황제(神宗皇帝)께서 천하의 군병을 동원하여 문무 대관에게 만 리 길을 떠나 정벌하라고 명하신 덕분에 전후 7년에 걸쳐 요기(妖氣)를 깨끗이 없애 버리고 대란을 구원하였다. 그리하여 2백 년 종사가 거의 위태롭게 되었다가 다시 편안하게 되었으니 우리 나라 수천 리 땅이 지금까지 몸에 문신하고 이를 물들이는 오랑캐가 되는 참변을 면하고 편안하게 농사지으며 살 수 있는 것은 모두 황제의 힘 때문이다. 그런데 무오년 이래로 황운(皇運)이 불행하여 오랑캐들이 순종하지 않고 대국을 원수로 삼았다. 이리하여 황제께서 여러 번 진노하여 토벌하려 하시니, 번복(藩服)인 입장으로서 의리상 마땅히 군대를 일으켜 앞장서서 정벌하는 것을 도와 함께 원수로 삼았어야 할 것이다. 그리하여 조(趙)나라에 화가 전가될까 걱정하지 말고 정백(鄭伯)처럼 근왕(勤王)해야겠다고 마음 먹었어야 했다011) . 병력이 쇠약하여 승패는 기약하기 어려우나 생사의 어려움 속에서 충절(忠節)이 더욱 드러났다면 기미년012) 의 일은 천하 후세에 할 말이 있었을 것이다. 지금에 이르러서는 요양(遼陽)을 지키지 못하고 광녕(廣寧)마저 함락되어 산해관 밖의 산하가 모두 오랑캐들에게 속하게 되었다. 장군 모문룡(毛文龍)이 얼마 안 되는 군사를 가지고 적에게 대항하고 감군이 병력과 군량을 요청하는 것도 적들이 서쪽으로 침범하려는 계책을 늦추고 우리 나라를 걱정하는 마음에서 나온 것이다. 국가가 절단난 지 얼마 안 된 터라 군세(軍勢)가 대단하지 못하니 비록 적을 잡아 머리를 바치고 그들의 소굴을 다 쳐부수지는 못하더라도 부지런히 수습하여 역량껏 자제(子弟)가 부형(父兄)을 호위하듯이 팔과 다리가 머리를 호위하듯이 하여 위태한 때에 시종 한결같은 절개만은 변하지 말아야 했을 것이다. 그런데 어떻게 ‘나는 적을 요량할 수 있으며, 나는 임기응변에 능통하다. 힘을 헤아린 뒤에 나아가고 승리할 수 있게 된 뒤에 서로 싸워야지 경거 망동해서 적들의 원망을 돋구어 화를 불러들여서는 안 된다.’고 말할 수 있는가. 그리하여 천조의 장관(將官)들로 하여금 날마다 번거로운 말을 하게 하고도 여전히 결정을 짓지 못하여 의론을 정하지 않았다고 억지로 끌어대어 변명할 여지를 삼고, 한때의 이해에 움직여 군신간의 큰 의리를 잊었다. 그리하여 대대로 지켜온 충순(忠順)한 성의로 하여금 천하에 할 말이 없게 하였으며, 삼한(三韓)은 예의(禮義)의 나라라는 명성을 땅을 쓸어 버린 듯 없어지게 하였다. 그러니 당대의 충신과 의사(義士)들이 팔뚝을 걷어붙이고 불평할 뿐만이 아니라 선조(宣祖)의 영령도 필시 땅 속에서 걱정하며 불안해 하실 것이다. 그러니 매우 애통하고도 가슴 아프다.〉


  • 【태백산사고본】 61책 61권 16장 A면【국편영인본】 33책 446면
  • 【분류】
    외교-명(明) / 외교-야(野) / 군사-군정(軍政) / 군사-병참(兵站)

  • [註 011]
    조(趙)나라에 화가 전가될까 걱정하지 말고 정백(鄭伯)처럼 근왕(勤王)해야겠다고 마음 먹었어야 했다 : "초(楚)나라에 바친 노(魯)나라의 술이 좋지 않았는데, 조나라 서울인 한단(邯鄲)이 위태롭다.[魯酒簿而邯鄲危]"라는 말이 있는데 일의 당사자가 아니면서 엉뚱하게 연루되어 화를 입는다는 의미이다. 여기서는 명나라와 누루하치의 싸움에서 우리 나라가 피해를 입을까 광해군이 전전긍긍하는 것을 비유한 것이다. 《장자거협(莊子胠篋)》. 정백은 정 장공(鄭莊公)으로 주(周)나라 왕실에 불충.
  • [註 012]
    기미년 : 1619 광해군 11년.

壬戌五月初三日戊戌備邊司啓曰: "(伏奉聖批: ‘有係干危亡之事, 以死力爭, 豈可徒畏監軍, 不爲開口乎?’) 臣等竊詳, 凡人之畏者, 必禍害切於身, 然後不計利義之分、逆順之辨, 苟從其所言。 臣等有何禍害之及, 而畏懼監軍, 不敢力爭乎? 揣摩天下事勢, 斟酌本國體面, 隨問隨答, 而三條呈答之意, 亦不過是也。 此時決不可發兵, 臣等豈不知之? 監軍所言, 亦非目下調兵(進剿之計)也。 第要以發兵數目, 題奏天朝, 以爲事完之地。 然我國豈可輒從其言, 增額書給乎? 西北見在戍兵, 摠計萬餘, 而以交替者合之, 則可准二萬之數。 勅內如有‘發兵挾攻’之言, 則當極陳我國兵殘力弱之實狀, 勅內只有‘勅備周防, 添兵角’等語, 則以本國之兵, 守本國之地, 其將何辭而力爭乎? 監軍之來, 奴賊早已知之, 邊上恒守之卒, 亦已知之。 如無輕擧妄動之事, 必不以此益挑伊賊之怨。 臣等二萬之答, 本非加調新出之說也。 至於糧餉, 則(之)(內): ‘若大軍出來, 則自有山東等處運到之糧’云。 以事勢揣之, 則天朝大兵, 未易來也。 設或出來, 我國糧乏, 決難支糴, 依上敎或咨、或奏, 速請山東糧可也。 卽者已來之兵, 其數不多, 而如毛將等兵, 前日告匱則應之, 今日告乏則副之, 無借糧之名而有借糧之實。 今當快辦數千石, 運到軍前, 以備監軍或用、或用, 則名正事順, 彼必歡喜。 比諸隨請隨副, 未免慳吝之憾, 豈不逾乎? (臣等當此艱危之際, 日夜現沈思, 粗有一得之見, 安敢不盡於聖明之下乎? 每奉聖敎‘款賊以計, 事大以誠’之旨意, 體奉周旋, 庶幾國家無事、聖德彌彰也。) 中朝困於叛夷, 煩言日起, 無所不疑。 今者帝勅特降, 副以精金, (求諸往牒, 如此)帝眷(亦)罕有(也)。 似聞‘監軍回到安州, 使馬驄齎奏先送’云。 若以遵奉勅意, 褒揚措辭, 則我聖上義烈之聲, 可以詳洋溢於天下。 如或以不遵勅意, 退托爲言, 則我國家二百年忠順之誠, 恐無以暴白也。 關外雖已盡陷, 藩服之事天朝, 不可以成敗差殊。 承文院所撰呈文中, 今有刪改處, 付標宜當。" 傳曰: "依啓。 卿等之意, 予未曉也。 今此賜銀, 皇恩雖大, 自念我國小無報效之勞, 而累蒙稠疊之賜, 慙懼實多。 以慶爲憂, 豈安於心乎? 至於發兵事, 所發雖小, 其挑怨速禍則一也。 當騎長驅, 宗社之危亡、生靈之魚肉, 必甚於壬辰。 卿等每以兵小發, 則禍不大爲言, 與予見不同也。 大槪關外山河, 已屬犬羊, 雖發百萬精兵, 有何所爲? 卿等何不明白陳諭乎? 竊爲卿等惜之。 馬驄齎奏入往, 則何不優給禮物, 致款以結乎? 更加察爲。" (

史臣曰: "惟我國家至誠事大, 遹遵王章, 恪修(候度)〔侯度〕 , 列聖相承, 十有三代。 而粵在壬辰島夷搆亂, 兩京不守, 九廟灰燼, 八路腥膻, 萬姓魚肉, 國勢岌岌, 將㡳滅亡。 幸賴我神宗皇帝勳天下之兵, 命文武大官萬里征討, 首尾六七年, 克淸妖氛, 拯濟大亂。 使二百年宗社幾危而復安, 環東土數千里, 至今免雕題泹齒之變, 安居耕鑿, 皆帝力也。 自戊午以來, 皇運不幸, 醜匪茹, 讎我大邦。 皇威震疊, 天討方加, 凡在藩服, 義當先驅興師, 助征協力同仇。 不以趙國之嫁禍爲憂, 惟以鄭伯之勤王爲念。 兵殘力綿, 勝敗難期, 而死生夷險, 忠節彌著, 則己未之役, 將有辭於天下後世矣。 至于今日, 遼陽不守, 廣寧失險, 關外山河, 盡屬大羊。 毛將之偏師赴敵, 監軍之請兵督餉, 亦出於弛西犯之謀而軫東顧之憂也。 國家纔經喪敗, 軍勢不振, 雖未能獲醜獻馘、搗穴犁庭, 亦可收拾, 拮据惟力, 是視如子弟之衛父兄、手足之捍頭目, 始終一節不變於板蕩之際。 豈可曰: ‘我能料敵也, 我能達權也。 量力而後進, 慮勝而後會, 不宜輕擧妄動, 挑怨速禍?’ 使天朝將官日起煩言, 而猶不能決, 以依違遷就, 以爲酬應之地, 動於一時之利害, 忘君臣之大義。 使世守忠順之誠, 無以有辭於天下, 而三韓禮義之名, 掃地無餘。 非但一時忠臣義士扼腕而不平, 宣祖之靈, 亦必怵惕不安於冥冥矣。 可勝惜哉! 可勝痛哉!"

)
  • 【태백산사고본】 61책 61권 16장 A면【국편영인본】 33책 446면
  • 【분류】
    외교-명(明) / 외교-야(野) / 군사-군정(軍政) / 군사-병참(兵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