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상세검색 문자입력기
선조수정실록 29권, 선조 28년 7월 1일 임신 5번째기사 1595년 명 만력(萬曆) 23년

도원수 권율을 파직시키고 이원익으로 원수부의 일을 겸임하게 하다

도원수 권율을 파직시키고 이원익으로 하여금 원수부(元帥府)의 일을 겸임하게 하였다.

이에 앞서 무관(武官) 한 사람이 전장에 나가기를 꺼린 나머지 전주(全州)로 도망가 숨어 자기 몸을 명나라 장수에게 의탁하였다. 권율이 그를 뒤쫓아 붙잡으려다가 잡지 못하였는데, 뒤에 순시차 전주에 왔다가 붙잡아 목을 베었다. 이때 명나라 장수가 풀어주도록 무척 간절히 빌었으나 권율이 들어주지 않았었다. 그러다가 이때에 와서 그 무관의 집 사람이 호남 체부(湖南體府)에 호소하였으므로 이에 연루되어 파면된 것이다. 권율이 웃으면서 말하기를,

"대장이 된 지 3년 만에 도망병 하나를 베었다가 해직까지 되었으니, 일을 할 수가 있겠는가."

하였다.


  • 【태백산사고본】 7책 29권 4장 A면【국편영인본】 25책 655면
  • 【분류】
    인사-임면(任免) / 군사-군정(軍政) / 사법-탄핵(彈劾) / 외교-명(明)

○罷都元帥權慄, 以李元翼兼領元帥府事。 先是, 有一武官憚於赴戰, 逃匿全州, 自託於天將, 追捕不得, 後巡到全州捕斬之, 天將乞解甚懇, 不從。 至是, 武官家人愬于湖南體府, 坐是罷免。 笑曰: "爲大將三年, 斬一逃兵, 至於解職, 其可做事乎?"


  • 【태백산사고본】 7책 29권 4장 A면【국편영인본】 25책 655면
  • 【분류】
    인사-임면(任免) / 군사-군정(軍政) / 사법-탄핵(彈劾) / 외교-명(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