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상세검색 문자입력기
선조수정실록 25권, 선조 24년 윤3월 1일 병인 6번째기사 1591년 명 만력(萬曆) 19년

왜 사신 평조신·현소 등이 서울에 오다

왜사(倭使) 평조신(平調信)·현소(玄蘇) 등이 서울에 왔다. 상이 비변사의 의논에 따라 황윤길(黃允吉)·김성일(金誠一) 등으로 하여금 사적으로 술과 음식을 가지고 가 위로하면서 왜국의 사정을 조용히 묻고 상황을 살펴보게 하였다. 그러자 현소성일에게 은밀히 말하기를,

"중국에서 오랫동안 일본을 거절하여 조공을 바치러 가지 못하였습니다. 평수길(平秀吉)이 이 때문에 분하고 부끄러운 마음이 쌓여 전쟁을 일으키고자 합니다. 만약 조선에서 먼저 주문(奏聞)하여 조공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준다면 조선은 반드시 무사할 것이고 일본 백성들도 전쟁의 노고를 덜게 될 것입니다."

하니. 성일 등이 대의(大義)로 헤아려 볼 때 옳지 못한 일이라고 타이르자, 현소가 다시 말하기를,

"옛날 고려가 원(元)나라 병사를 인도하여 일본을 쳤었습니다. 이 때문에 조선에 원한을 갚고자 하니, 이는 사세상 당연한 일입니다."

하였다. 그의 말이 점점 패려하여 성일이 다시 캐묻지 못하였다.


  • 【태백산사고본】 6책 25권 11장 A면【국편영인본】 25책 605면
  • 【분류】
    외교-왜(倭)

使平調信玄蘇等至京師。 上用備邊司議, 使黃允吉金誠一等, 私以酒饌往慰, 因從容問其國事, 鉤察情形。 玄蘇密語誠一曰: "中朝久絶日本, 不通朝貢。 平秀吉以此, 心懷憤恥, 欲起兵端。 朝鮮若先爲奏聞, 使貢路得通, 則必無事, 而日本之民, 亦免兵革之勞矣。" 誠一等, 諭以大義不可。 又曰: "昔高麗兵, 擊日本。 以此, 欲報怨於朝鮮, 勢所宜然。" 其言漸悖, 誠一不敢復問由。


  • 【태백산사고본】 6책 25권 11장 A면【국편영인본】 25책 605면
  • 【분류】
    외교-왜(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