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상세검색 문자입력기
명종실록 29권, 명종 18년 4월 13일 경신 1번째기사 1563년 명 가정(嘉靖) 42년

성세장·남궁침·윤인서 등에게 관직을 제수하다

성세장(成世章)을 공조 참판으로, 남궁침(南宮忱)을 한성부 좌윤으로, 윤인서(尹仁恕)를 우윤으로, 조덕원(趙德源)을 홍문관 부응교로, 이인(李訒)을 교리로, 안종도(安宗道)를 부수찬으로 삼았다.

사신은 논한다. 윤인서윤원형의 심복이었으나 원형의 권력이 쇠하자 곧 이양(李樑)에게 붙었으며, 조덕원은 무뢰배로 이양에게 붙어 발탁되어 논사(論思)의 자리까지 이르렀으니 당시 정사를 알 만하다. 안종도는 추세(趨勢)를 잘하여 청요직(淸要職)에 끼었으나 사람들이 말을 교묘하게 하고 얼굴빛을 잘 꾸민다고 지목하여 간악한 무리가 제거된 뒤에는 사류(士類)에 용납되지 못하였다.


  • 【태백산사고본】 18책 29권 19장 B면【국편영인본】 20책 643면
  • 【분류】
    인사-임면(任免) / 역사-사학(史學)

○庚申/以成世章爲工曹參判, 南宮忱漢城府左尹, 尹仁恕爲右尹, 趙德源爲弘文館副應敎, 李訒爲校理, 安宗道爲副修撰。

【史臣曰: "仁恕, 尹元衡之鷹犬, 元衡權衰, 卽付于德源, 無賴之類, 附遷擢, 至居論思, 時政可知也。 宗道善於趨時, 得齒淸要, 人以巧言令色目之。 去姦之後, 不容於士類。"】


  • 【태백산사고본】 18책 29권 19장 B면【국편영인본】 20책 643면
  • 【분류】
    인사-임면(任免) / 역사-사학(史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