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상세검색 문자입력기
명종실록 23권, 명종 12년 12월 7일 병술 1번째기사 1557년 명 가정(嘉靖) 36년

폐비 신씨의 졸기

폐비(廢妃) 신씨(愼氏)가 졸하였다. 장생전(長生殿)의 관곽(棺槨)을 내리게 하고 또 특별히 부의를 보내게 했다. 【신씨는 중종의 잠저(潛邸) 때의 배위로서 바로 신수근(愼守謹)의 딸이다. 수근은 폐조(廢朝)에 정승이 되어 연산군을 종용하여 살육을 많이 하였다. 그러므로 반정(反正)할 때 임사홍(任士洪)과 같은 날에 죽임을 당했다. 중종이 즉위하자 비(妃)도 정위(正位)에서 하례를 받았다. 그리고 나서 박원종(朴元宗)·유순정(柳順汀)·성희안(成希顔) 등이 죄인의 딸은 정위는 부당하다고 폐하기를 주청했고, 중종은 조강지처는 버릴 수가 없다 하여 굳게 맞서 윤허하지 않았다. 원종 등이 계속해서 굳게 고집하자 중종도 하는 수 없이 따랐다. 그러나 폐비가 무죄한 것을 생각하고 항시 불쌍하게 여기며 잊지 못하였다. 이때에 졸하자 상이 장생전 재궁(梓宮)을 특사하여 왕후의 고비(考妃)의 예에 의하여 염습을 하게 하고 1등례로 호상하게 하였다. 그러나 비(妃)가 폐출당한 것은 본래 그의 죄가 아니었는데 모든 치상(治喪) 절차를 자못 후하게 갖추지 아니하니, 당시의 사람들이 모두 슬퍼하는 마음이 있었다. 상은 폐비의 친정 조카인 별좌 신사원(愼思遠)에게 특별히 상주가 되어 그 제사를 받들도록 명하였다.】

사신은 논한다. 원종 등은 그 아비를 죽이고 그 딸을 그대로 왕후로 둔다면 화가 미칠까 두려웠기 때문에 강제로 군부(君父)를 위협하여 신씨를 폐출했다. 어찌 죄가 있어서 그랬겠는가. 역사에 의거하여 살펴본다면 원종 등의 죄악은 자연히 드러날 것이다.

사신은 논한다. 병인년 반정 때에 박원종 등은 먼저 수근을 죽이고 후환이 있을까 두려워 곧 그 딸을 내쳤으나, 실은 폐출해야 할 아무런 죄가 없었다. 이때에 졸하니 예관(禮官)과 대신들이 1품례로 치상하기를 청했고 옥당(玉堂)의 의논도 그러했는데, 간원에서는 주자(朱子)의 의견에 따라 출모(出母)의 예로 거애(擧哀) 치상해야 한다고 말했으니 이 역시 경(經)을 근거함이 없는 의론이다. 《가례(家禮)》에 ‘출모’라고 한 것은 낳은 어머니를 지칭한 것이다. 의리는 이미 끊어졌지만 은혜는 폐할 수 없기 때문에 그런 제도를 둔 것이다. 그러므로 이번 일은 아마도 그 예를 모방하기 어려울 듯하니, 의(義)를 일으켜 예를 행하는 것만한 것이 없다. 대신과 예관이 정한 것이 잘못이 아니다.


  • 【태백산사고본】 15책 23권 65장 B면【국편영인본】 20책 451면
  • 【분류】
    인물(人物) / 왕실-비빈(妃嬪) / 왕실-사급(賜給) / 역사-사학(史學)

○丙戌/廢妃愼氏卒。 命賜長生殿棺槨, 又致別賻。【愼氏, 中宗潛邸時之配, 卽守謹之女。 守謹廢朝爲政丞, 縱臾燕山, 多行殺戮。 故反正之時, 與任士洪同日被殺。 及中廟卽位, 妃亦正位受賀。 已而, 朴元宗、柳順汀、成希顔等, 以爲罪人之女, 不當正位, 請廢之, 中宗以糟糠之妻, 不可棄也, 牢拒不允。 元宗等堅執不已, 上勉從之。 然念妃廢, 非其罪, 常眷憐未忘焉。 至是卒, 上特賜長生殿內梓宮以歛, 依王后考(妃) 〔妣〕例, 以一等禮護喪。 然妃之見廢, 本非其罪, 而凡治喪之事, 頓不備厚, 時人咸有嗟悼之意。 上特命廢妃生〔庭〕 娚之子別坐思遠爲喪主, 以奉其祀。】

【史臣曰: "元宗等, 以殺其父, 仍后其女, 懼禍之及, 故强脅君父廢黜, 愼氏有何罪乎? 據史觀之, 元宗等罪惡, 自見。"】

【史臣曰: "丙寅反正時, 朴元宗等先殺守謹, 畏有後患, 遽出其女, 實無可廢之罪也。 是時卒。 禮官、大臣, 請以一品禮治喪, 玉堂之議亦然, 諫院以出母之禮, 擧哀治喪。 當從朱子之議爲言, 是亦無經據之論。 《家禮》出母云者, 指所生母也。 於義已斷, 而恩不可廢, 故有其制矣, 今此之擧, 恐亦難倣其禮。 莫如義起而行禮, 如大臣、禮官所定, 爲不失也。"】


  • 【태백산사고본】 15책 23권 65장 B면【국편영인본】 20책 451면
  • 【분류】
    인물(人物) / 왕실-비빈(妃嬪) / 왕실-사급(賜給) / 역사-사학(史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