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상세검색 문자입력기
세조실록 42권, 세조 13년 5월 16일 경진 1번째기사 1467년 명 성화(成化) 3년

전 회령 절제사 이시애가 반역을 모의하고 수령들을 살해하다

함길도(咸吉道) 길주(吉州) 사람인 전 회령 절제사(會寧節制使) 이시애(李施愛)가 그 아우 이시합(李施合)과 더불어 반역[不軌]을 모의하고, 먼저 절도사(節度使) 강효문(康孝文)을 제거하려고 하였다. 마침 강효문이 진영(鎭營)을 순찰하여 본주(本州)에 이르니, 이시애가 반적(反賊)이라 성언(聲言)하고, 밤중에 몰래 강효문이 사통하는 기생 산비(山非)로 하여금 내응(內應)하게 하여, 강효문이 깊이 잠이 든 것을 엿보아 문을 열게 하고, 정병(正兵) 최자지(崔自池)로 하여금 돌입하여 찔러 죽이게 하였는데, 강효문이 몸을 빠져 뛰쳐나오므로 곧 추격하여 때려 죽이고, 그 머리를 뜰의 나무에 매달았더니, 얼마 아니 되어 그 나무가 말라 죽었다. 그리고 적이 또 평사(評事) 권징(權徵)과 목사(牧使) 설정신(薛丁新)·판관(判官) 박순달(朴順達)·부령 부사(富寧府使) 김익수(金益壽), 군관(軍官) 성이건(成以乾)·강석효(康碩孝)·이제(李堤)·최식(崔湜)·김수동(金壽同)·한희(韓熙)·김계남(金繼南)·강흥손(康興孫) 등을 모두 죽이고, 지인(知印) 이극지(李克枝)를 보내어 치계(馳啓)하기를,

"올량합(兀良哈) 등이 여러 번 적선(賊船)이 후라토도(厚羅土島)에 정박하였다고 고하였는데도 강효문이 묻지 아니하고, 적이 경원(慶源)종성(鍾城)의 공사(公私) 여사(廬舍)를 불살랐는데도 강효문은 경원 절제사(慶源節制使) 이종현(李宗顯)의 가노(家奴)를 시켜 이를 아뢰지 않았으며, 충청도 연산(連山)에 사는 전 현감(縣監) 원맹손(元孟孫)의 가노(家奴) 고읍동(古邑同)이 수영(水營) 진무(鎭撫) 하수장(河水長) 등 40인과 함께 배에다 미곡(米穀)과 말안장[馬鞍]·쟁고(錚鼓) 등의 물건을 많이 싣고 길주(吉州)에 와서 정박하였다가 잡히어 이르기를, ‘올적합(兀狄哈)에게 군사를 청하여 이 도(道)의 인물(人物)들을 모두 죽이겠다.’고 하였는데도, 강효문은 목사(牧使)와 판관(判官)과 함께 고읍동만 잡아다가 문초하여, 혹은 달래고 혹은 위협해서 육로(陸路)로 경유하여 온 자처럼 하고, 또 지금 한창 농사철인데도 제진(諸鎭)의 정병(精兵)을 많이 거느리고 길주(吉州)에 이르렀으며, 정병을 뽑아 이르기를, ‘너희들이 이때를 당하여 협력하면 경중(京中)의 대신(大臣)과 내응(內應)하여 대사(大事)를 이룰 수 있다’ 하고, 설정신(薛丁新)·박순달(朴順達)·김익수(金益壽)와 사하북 만호(舍下北萬戶) 김정안(金正安) 등을 시켜 각각 진병(鎭兵)을 거느리고 서울로 향하게 하였습니다. 그리고 군관(軍官) 현득리(玄得利)의 공초(供招)에 이르기를, ‘내가 일찍이 세 차례나 상경(上京)한 것은, 절도사 강효문후라토도(厚羅土島)의 적과 도내(道內)의 군사(軍士)들을 거느리고 상경하고자 하여, 한명회(韓明澮)신숙주(申叔舟)·김국광(金國光)·노사신(盧思愼)·한계희(韓繼禧) 등에게 통서(通書)하여 약속을 정하려고 함이었는데, 글을 이들에게 다 주어서 모두 응낙(應諾)하여, 이내 돌아와서 강효문과 우후(虞候) 정육을(鄭六乙)에게 밀보(密報)하였다.’ 하고, 또 공사(供辭)하여 이르기를, ‘강효문이 이달 초 7일에 정육을을 5진(鎭)에 보내어 제장(諸將)에게 군사를 더 뽑아 오도록 약속하고, 강효문은 바로 부절도사(副節度使) 황기곤(黃起崐)과 상응(相應)하여 경성부(鏡城府)를 출발해서 이달 초10일에 길주(吉州)에 도착하였기 때문에, 신이 군중(軍中)에서 회의(會議)하여 이미 강효문 등을 잡아 죽이고, 사직(司直) 이시합(李施合)으로 하여금 길주(吉州) 군사 20인을 거느리고 그의 무리 정육을경성(鏡城) 이북의 여러 진장(鎭將)을 포살(捕殺)하게 하고, 현득리(玄得利)고읍동(古邑同) 등을 가두어서 놓고, 친문(親問)하시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하였다. 임금이 보고, 곧 이극지(李克枝)를 불러서 이시애의 반역한 상황을 묻고, 능성군(綾城君) 구치관(具致寬)과 좌찬성(左贊成) 조석문(曹錫文)·도승지(都承旨) 윤필상(尹弼商)을 불러 다시 국문하게 하니, 이극지이시애를 몰래 돕고도 사실대로 대답하지 않으므로, 의금부(義禁府)의 옥에 가두었다. 개성군(開城君) 최유(崔濡)이시애한테서 부쳐온 글을 아뢰었는데, 그 글에 이르기를,

"이제 정계(呈啓)한 서초(書草)와 대조하시면 아실 것이기에, 이에 속히 상달합니다."

하였다. 이 시애최유표제(表弟)143) 인 까닭에, 전후(前後)의 치계(馳啓)를 반드시 최유에게 통하여 주달하였다. 임금이 구치관 등과 이들을 정토(征討)할 계책을 밀의(密議)하고, 밤중이 되어서야 파하였다.


  • 【태백산사고본】 15책 42권 13장 B면【국편영인본】 8책 74면
  • 【분류】
    변란(變亂)

  • [註 143]
    표제(表弟) : 외사촌 동생.

○庚辰/咸吉道 吉州人, 前會寧節制使李施愛, 與其弟施合謀不軌, 欲先除節度使康孝文。 會, 孝文巡鎭至本州, 施愛聲言反賊, 夜半密令孝文所私妓山非內應, 伺孝文睡熟開戶, 使正兵崔自池, 突入刺之。 孝文脫身走出, 卽追撲殺之。 梟其首於庭樹, 未幾樹爲之枯。 賊幷殺評事權徵、牧使薛丁新、判官朴順達富寧府使金益壽、軍官成以乾康碩孝李堤崔湜金壽同韓熙金繼南康興孫等。 遣知印李克枝馳啓曰: "兀良哈等屢告賊船到泊厚羅土島, 而孝文不之問。 賊燒焚慶源鍾城公私廬舍, 孝文慶源節制使李宗顯家奴而不之啓。 忠淸道 連山住前縣監元孟孫家奴古邑同, 與水營鎭撫河水長等四十人, 同舟多載米穀及馬鞍錚皷等物, 來泊吉州被執云: ‘欲請兵兀狄哈, 盡殺此道人物。’ 孝文與牧使判官, 取古邑同招, 或誘或脅, 似若由陸路來者。 又今方農月, 多率諸鎭精兵到吉州。 又抄精兵云: ‘汝輩當此時勠力, 則京中大臣內應, 可成大事。’ 使丁新順達益壽, 舍下北萬戶金正安等, 各率鎭兵向京。 又軍官玄得利供招云: ‘我曾三次上京者, 節度使康孝文欲率厚羅土島賊, 及道內軍士上京, 通書韓明澮申叔舟金國光盧思愼韓繼禧等, 以定約束。 我以書悉付之, 皆應諾, 乃還密報于孝文及虞候鄭六乙。’ 又供云: ‘孝文今月初七日, 送六乙于五鎭, 約諸將加抄軍士以來。 孝文則仍與副節度使黃起崐相應, 發鏡城府, 初十日到吉州, 故臣會議軍中, 已捕殺孝文等, 令司直李施合, 領吉州軍士二十人, 捕殺其黨六乙, 及鏡城以北諸鎭將, 囚得利古邑同等, 以待親問。’" 上覽之, 卽召克枝, 問施愛反狀。 召綾城君 具致寬、左贊成曺錫文、都承旨尹弼商, 更鞫之。 克枝陰右施愛, 不以實對, 囚義禁府獄。 開城君 崔濡, 以施愛所寄書來啓, 其書曰: "今呈啓書草照知, 斯速上達。" 施愛, 之表弟, 故前後馳啓, 必通於以達。 上與致寬等, 密議征討之策, 夜分乃罷。


  • 【태백산사고본】 15책 42권 13장 B면【국편영인본】 8책 74면
  • 【분류】
    변란(變亂)