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상세검색 문자입력기
단종실록 7권, 단종 1년 9월 29일 임오 4번째기사 1453년 명 경태(景泰) 4년

한명회·권남·홍달손 등이 세조를 뵙고 10월 초 10일에 의거하기로 약속하다

이징석(李澄石)세조를 가서 보니, 세조는 그와 더불어 대신과 환관(宦官)이 정권(政權)을 천단(擅斷)하는 것을 서로 말하였다. 이징석이 문사찬(文士贊)을 외우기를,

"도덕(道德)의 종장(宗匠)이며,

시서(詩書)의 원수(元帥)로다.

고(皐)·기(夔)864) 의 사업이며,

공(孔)·맹(孟)865) 의 문장일세.

흉중에는 북두성(北斗星)을 벌렸고,

붓끝에는 뇌정(雷霆)866) 이 변화하도다."

하고, 무사찬(武士贊)을 외우기를,

"명성(名聲)은 화이(華夷)867) 에 가득하고,

공(功)은 사직(社稷)에 있도다.

충성은 해·달처럼 밝았고,

의리는 하늘같이 높도다.

은하수를 끌어서 갑병(甲兵)을 씻고,

건곤(乾坤)을 맑게 하여 종정(鍾鼎)868) 에 새겼네."

하여, 충렬(忠烈)을 풍자하였다. 이징석이 가자, 한명회(韓明澮)·권남(權擥)·홍달손(洪達孫)·양정(楊汀)·유수(柳洙)·유하(柳河) 등이 와서 뵙고 10월 초 10일에 의거(義擧)하기로 약속하였다.


  • 【태백산사고본】 3책 7권 31장 B면【국편영인본】 6책 618면
  • 【분류】
    변란-정변(政變)

  • [註 864]
    고(皐)·기(夔) : 요·순(堯舜) 시대의 명신(名臣)인 고요(皐陶)와 기(夔).
  • [註 865]
    공(孔)·맹(孟) : 공자와 맹자.
  • [註 866]
    뇌정(雷霆) : 천둥과 벼락.
  • [註 867]
    화이(華夷) : 중국과 우리 나라.
  • [註 868]
    종정(鍾鼎) : 나라의 상징인 종(鍾)과 정(鼎)에 큰 공이 있는 사람의 사적을 새겨서 길이 전함.

李澄石世祖世祖相與語大臣、宦官之擅權。 澄石《文士贊》曰: "道德宗工, 《詩》《書》元帥。 事業, 文章。 胸中羅列星斗, 筆端變化雷霆。" 《武士贊》曰: "聲滿華夷, 功在社稷。 忠揭日月, 義薄雲天。 挽天河洗甲兵, 淨乾坤篆鍾鼎。" 以諷忠烈。 澄石旣去, 韓明澮權擥洪達孫楊汀柳洙柳河等來謁, 約以十月初十日擧義。


  • 【태백산사고본】 3책 7권 31장 B면【국편영인본】 6책 618면
  • 【분류】
    변란-정변(政變)