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상세검색 문자입력기
세종실록 95권, 세종 24년 2월 15일 병오 5번째기사 1442년 명 정통(正統) 7년

중이 되려면 정전을 바치고 도첩을 받게 하다

의정부에서 아뢰기를,

"중[僧]이 되려는 자는 정전(丁錢)을 바치고 도첩(度牒)을 받아야 한다는 법이 자세히 갖춰져 있으나, 서울과 지방의 관리들은 이 법을 문구(文具)로만 알고 덮어놓고 시행하지 아니하므로, 승도(僧徒)들이 걸식(乞食)을 칭탁하고서 동리 거리를 두루 다니다가 동자(童子)를 보면, 혹 학습(學習)을 시킨다고 하기도 하고, 혹은 그 아이가 재액(災厄)이 있다고 칭탁하는 등, 여러가지 감언(甘言)으로 사찰(寺刹)로 유인(誘引)하여 가서, 처음에는 머리도 깎지 아니하고 명칭을 행자(行者)라고 하다가 조금 크게 되면 본가(本家)에는 알리지도 아니하고 제 마음대로 삭발(削髮)을 시켜서 노복(奴僕)같이 부려먹고 있는데, 중 한 사람이 거느린 수가 혹 4, 5명씩이나 되기도 합니다. 선량한 백성들을 모아서 쓸모 없는 곳에 두고 백성의 재물을 모아다가 오로지 제 몸만 이롭게 하여 방자한 행동을 거리낌 없이 행하는 것이 풍습(風習)이 되어 버렸습니다. 승도(僧徒)의 수가 농민의 반이나 되는데, 부세(賦稅)도 신역(身役)도 없이 넓은 집에 편히 살면서 그들의 먹고 입는 것조차 모두 농가(農家)에서 염출하니, 나라를 좀먹고 백성을 해치는 것이 이보다 더 심한 것이 없습니다.

청하건대, 지금부터는 신역(身役)이 있는 사람 이외에 양가(良家) 자제로서 중이 되기를 자원하는 자는, 원전에 의하여 그 부모나 혹 족친(族親)이 말을 갖추어서 그곳 관에 고하고 다시 예조에 전해 보고하면, 예조에서는 계문(啓聞)하여 교지(敎旨)를 받아서 정전(丁錢)을 받고 도첩(度牒)을 발급한 뒤에 출가(出家)하도록 할 것이며, 사사로이 삭발하는 자는 누구나 고발하게 하고, 중이 된 본인과 그 부모·본주(本主)·사승(師僧)·사주(寺主) 및 알고도 고발하지 않는 이정(里正)·이장(里長) 등은 모두 법에 의하여 논죄(論罪)할 것입니다. 만약 본승(本僧)과 부모·족친 중에 서로 숨기고 있던 자가 자수하여 고해 오면 율문(律文)에 의하여 면죄(免罪)하고, 사승(師僧)·사주(寺主)와 이정·장(里正長)이 자수하면 다만 그 자수한 자만 면죄하고 승인(僧人)은 모두 환속(還俗)하게 할 것입니다. 그러나, 법령을 어기고 중이 된 자나 그 부모·족친을 다만 그 죄만 논하다면 징계(懲戒)가 엄하지 못할 것이오니, 청하건대, 사전(赦前)을 논하지 말고서 그들을 모두 평안도함길도로 전가 입거(全家入居)하게 하고, 그 사승은 노소를 물론하고 다 환속시켜 본역(本役)에 차출(差出)하도록 하여, 중이 되는 길을 막을 것입니다. 이것을 규찰(糾察)하는 법은, 서울에서는 사헌부에서 지방에서는 감사와 수령들이 밝혀 거행하도록 하옵소서."

하니, 그대로 따랐다.


  • 【태백산사고본】 30책 95권 20장 B면【국편영인본】 4책 399면
  • 【분류】
    사상-불교(佛敎) / 호구-이동(移動)

○議政府啓: "爲僧者納丁錢給度牒之法, 至爲詳備。 京外官吏視爲文具, 閉閣不行, 故僧徒托以乞食, 周行閭里, 見有童子, 或稱學習, 或稱災厄, 多方甘言, 誘引於寺。 初不剃髮, 名爲行者, 及其稍長, 不告本家, 擅行削髮, 使之如奴僕, 一僧之率, 或至四五。 (娶)〔聚〕 民之良而置於無用, (娶)〔聚〕 民之財而全以利己, 肆行無忌, 習以成風, 僧徒之數, 殆半於農民。 無賦無役, 安居廣廈, 其所衣食, 皆出於農家, 蠱國害民, 莫甚於此。 請自今有役人外, 良家子弟自願爲僧者, 依《元典》或父母或族親具辭告于所在官, 傳報禮曹, 禮曹啓聞取旨, 納丁錢給度牒後, 方許出家。 私自削髮者, 許人陳告, 本僧及父母本主師僧寺主與不告擧里正長等, 竝依律論罪。 若本僧及父母族親中相爲容隱者, 首告則依律文免罪, 師僧寺主及里正長等自首則只免自首人, 其自首免罪僧人, 竝令還俗。 然犯令爲僧者及父母族親只論其罪, 則懲戒不嚴。 請勿論赦前, 於平安咸吉道, 全家入居。 其師僧, 勿論老少, 竝令還俗差本役, 以杜爲僧之路。 若糾察之法, 京中司憲府、外方監司守令申明擧行。"

從之。


  • 【태백산사고본】 30책 95권 20장 B면【국편영인본】 4책 399면
  • 【분류】
    사상-불교(佛敎) / 호구-이동(移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