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상세검색 문자입력기
세종실록 6권, 세종 1년 12월 12일 임오 6번째기사 1419년 명 영락(永樂) 17년

영광군의 김언용이 대마도 정벌 나가 생사를 모르는 아비를 찾기를 청하다

전라도 도관찰사가 보고하기를,

"영광군(靈光郡)에 거주하는 지갑산군사(知甲山郡事) 김해(金該)의 아들 김언용(金彦容)소지(所志)134) 를 보고하였는데, 그 안에 이르기를, ‘아비 가 동정(東征)할 때에 좌군 절제사(左軍節制使) 박실(朴實)이 도진무(都鎭撫)가 되어 니로군(尼老軍)135) 접전에서 좌군이 패전할 때, 아비는 사사로 부리는 반인(伴人)136) 한약(韓約)과 함께 힘껏 싸우다가 몸에 화살 두 개를 맞고 칡넝쿨 밑에 숨어 엎드린 것을 이 바라보고 왔다 하는데, 지금까지 생사를 알지 못하니, 한약과 함께 대마도에 가서 〈아비를〉 찾아보기를 원합니다. ’."

하므로 그대로 따랐다.


  • 【태백산사고본】 3책 6권 13장 B면【국편영인본】 2책 350면
  • 【분류】
    외교-왜(倭) / 군사(軍事)

  • [註 134]
    소지(所志) : 진정서.
  • [註 135]
    니로군(尼老軍) : 군(軍)은 군(郡)의 잘못.
  • [註 136]
    반인(伴人) : 하인.

全羅道都觀察使報: "靈光郡住知甲山郡事金該彦容所志內: ‘父東征時, 爲左軍節制使朴實都鎭撫, 尼老軍接戰, 左軍敗績, 父與私伴人韓約力戰, 身中二箭, 隱伏葛叢下。 望見而來, 至今未知存沒。 乞與韓約對馬島尋訪。’" 從之。


  • 【태백산사고본】 3책 6권 13장 B면【국편영인본】 2책 350면
  • 【분류】
    외교-왜(倭) / 군사(軍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