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상세검색 문자입력기
세종실록 4권, 세종 1년 5월 10일 갑인 7번째기사 1419년 명 영락(永樂) 17년

왜적을 방비하지 못한 충청좌도 도만호 김성길이 참형당하다

충청좌도 도만호(左道都萬戶) 김성길(金成吉)이 참형 당하였다. 처음에 전라도 감사가 왜적이 경내를 지나간다 하여 빨리 알렸으나, 성길은 알고도 방비하지 아니하다가 패하기에 이르렀으니, 체복사(體覆使)가 벤 것이었다. 후에 해주 목사 박영이 한 왜인을 사로잡아 바치거늘, 병조가 물으니, 말하기를,

"나는 대마도에 사는 사람으로 섬사람들이 다 굶게 되어, 배 수십 척을 가지고 절강(浙江) 등지에서 노략질하려고 하였으나, 단지 양식이 떨어져서 우선 비인(庇仁)을 털고, 다음에 해주에 와서 도적질할 것을 엿보며, 물을 길으려고 조그만 배에 타고 언덕에 오르다가, 홀지에 관병(官兵)에게 사로잡혔고, 저희들 괴수는 도두음곶이를 털 때, 만호의 화살에 맞아 죽었다."

하였다. 성길이 처음에 비록 방비하지는 않았으나, 적을 만나면, 부자가 서로 힘껏 싸우다가 함께 죽으니, 사람들이 매우 슬퍼하였다.


  • 【태백산사고본】 2책 4권 3장 A면【국편영인본】 2책 315면
  • 【분류】
    외교-왜(倭) / 사법-행형(行刑)

忠淸道左道都萬戶金成吉伏誅。 初, 全羅道監司以倭賊過境馳諭, 成吉知而不備, 乃至於敗, 體覆使誅之。 後海州牧使朴齡擒一以獻, 兵曹訊之, 曰: "吾係對馬島人。 島中飢饉, 以船數十艘, 欲掠浙江等處, 只緣乏糧, 侵突庇仁, 遂至海州, 窺欲行劫。 吾因汲水, 獨乘小船上岸, 忽被官兵所擒。 魁首則都豆音串打劫時, 中萬戶矢而斃。" 成吉初雖不備, 及至遇賊, 父子力戰而俱死, 人頗哀之。


  • 【태백산사고본】 2책 4권 3장 A면【국편영인본】 2책 315면
  • 【분류】
    외교-왜(倭) / 사법-행형(行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