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상세검색 문자입력기
태종실록 25권, 태종 13년 6월 20일 정묘 2번째기사 1413년 명 영락(永樂) 11년

풍산군 심귀령의 졸기

풍산군(豐山君) 심귀령(沈龜齡)이 졸(卒)하였다. 심귀령은 활을 잘 쏘고 말을 잘 몰아 오랫동안 임금의 잠저(潛邸)에 시종(侍從)하였다. 무인과 경진의 사변에 참여하여 공(功)이 있어, 드디어 좌명 공신(佐命功臣)이 되었다. 여러 벼슬을 거쳐 판공안부사(判恭安府事)·동지의흥부사(同知義興府事)에 이르렀다. 심귀령이 한미한 집안에서 일어나 부귀 현달한 데 이르렀으나, 능히 스스로 겸손하여 예절을 굽혀서 선비를 대하였다. 졸(卒)할 때 나이가 64세였다. 3일동안 철조(輟朝)하고 부의(賻儀)을 내려서 치제(致祭)하였다. 정비(靜妃)와 세자(世子)도 또한 모두 치전(致奠)하고 시호(諡號)를 정양(靖襄)이라 하였다. 세 아들을 심보(沈寶)·심실(沈實)·심치(沈寘)이었다.


  • 【태백산사고본】 11책 25권 31장 B면【국편영인본】 1책 674면
  • 【분류】
    인물(人物) / 왕실-사급(賜給) / 인사-관리(管理)

豐山君 沈龜齡卒。 龜齡善射御, 久從上之潛邸。 戊寅庚辰之變, 與有功焉, 遂爲佐命功臣。 歷官至判恭安府事、同知義興府事。 龜齡起寒微, 及貴顯, 能自謙抑, 折節下士。 卒年六十四。 輟朝三日, 賜賻致祭。 靜妃、世子, 亦皆致奠。 諡靖襄。 三子,


  • 【태백산사고본】 11책 25권 31장 B면【국편영인본】 1책 674면
  • 【분류】
    인물(人物) / 왕실-사급(賜給) / 인사-관리(管理)