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상세검색 문자입력기
태조실록 1권, 태조 1년 8월 19일 무진 1번째기사 1392년 명 홍무(洪武) 25년

대사헌 남재가 임금의 거동시에 대간 등을 수가하도록 청하니 윤허하다

사헌부 대사헌 남재(南在) 등이 상언(上言)하였다.

"그윽이 생각하옵건대, 인주(人主)의 동정(動靜)은 모든 백성이 보는 바이며, 뒷세상에서 본받는 바이온즉, 창업(創業)의 군주는 조심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삼가 이달 16일의 도승지(都承旨) 신(臣) 안경공(安景恭)의 전지(傳旨)를 보옵건대, 온정(溫井)에 거둥하실 때에 의흥친군위(義興親軍衛) 외에 각사(各司)의 성중 애마(成衆愛馬)073) 들에게 시종(侍從)을 허락하지 않았습니다. 전하께서 일의 간요(簡要)함을 숭상하시어, 만약 예절 갖추는 것을 번거롭게 여기신다면, 비옵건대, 대간(臺諫)·중방(重房)074) ·통례문(通禮門)075) ·사관(史官) 각 1원(員)씩이 호종(扈從)하게 하여, 뒷세상에서 경솔한 행동을 할 단서(端緖)를 개시하지 말도록 하소서."

임금이 그대로 따랐다.


  • 【태백산사고본】 1책 1권 52장 A면【국편영인본】 1책 26면
  • 【분류】
    왕실-의식(儀式)

  • [註 073]
    성중 애마(成衆愛馬) : 고려 때 숙위(宿衛) 또는 임금에게 근시(近侍)하던 관직. 내시(內侍)·다방(茶房)·사순(司循)·사문(司門)·충용(忠勇)·사의(司衣)·우달치(迂達赤)·속고치(速古赤)·별보(別保) 등이 이에 속하였음.
  • [註 074]
    중방(重房) : 고려 때 이군(二軍)·육위(六衛)의 상장군(上將軍)과 대장군(大將軍) 도합 16명이 한 자리에 모여 군사(軍事)에 대한 일을 의논하던 기관.
  • [註 075]
    통례문(通禮門) : 고려 때 조회(朝會)의 의례(儀禮)를 맡은 관아.

○戊辰/司憲府大司憲南在等上言:

竊謂人主動靜, 萬民所瞻, 後世所則。 創業之主尤不可不愼。 伏覩今月十六日都承旨臣安景恭傳旨, 溫井行幸時, 義興親軍衛外, 各司成衆愛馬等, 不許侍從, 殿下事尙簡要, 若以備禮爲煩。 乞許臺諫、重房、通禮門、史官各一員扈從, 無啓後世輕擧之端。

上從之。


  • 【태백산사고본】 1책 1권 52장 A면【국편영인본】 1책 26면
  • 【분류】
    왕실-의식(儀式)